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미래통합당 창원 후보들, ‘지역경제 살리기’ 희망공약 발표
기사입력: 2020/03/24 [18:36]
구성완 기자/뉴스1 구성완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미래통합당 창원 후보들이 지난 23일 도당 회의실에서 ‘지역경제 살리기’ 희망공약을 발표했다.    



탈원전 폐기·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등 ‘공통공약’
각 선거구별 맞춤형 대표 공약도 발표…“오직 경제”

 

미래통합당 경남도당이 지난 23일 도당 5층 대회의실에서 ‘제21대 총선 창원지역 후보자 희망공약 발표’를 갖고 정부 경제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자리에는 박완수(의창구)·강기윤(성산구)·최형두(마산합포구)·윤한홍(마산회원구)·이달곤(진해구) 등 이번 총선 창원지역 후보들이 모두 참석했다.


이들은 공통공약으로 △탈원전 정책 폐기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창원권역 개발제한 구역 해제 △동대구~창원KTX 직선화 △국가산업단지 구조고도화 등을 내세웠다.


공통 공약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재앙적 탈원전 정책으로 세계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창원의 두산중공업과 원전협력업체들이 무너지고 있다”며 탈원전 정책 폐기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통해 창원경제를 살려야한다고 정부를 겨냥했다.


또 “도시경쟁력 제고, 지역균형발전, 기업 활동과 기업투자유치 및 관광객 유치 등을 위해선 동대구∼창원 구간 KTX 직선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열차가 다니는 구선로를 최대한 직선화해 KTX구간으로 만들자는 것이다.


신산업 발굴과 창업·혁신 생태계 등 여건을 개선하려면 국가산업단지 구조 고도화와 다각화를 이뤄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별 대표 공약을 순차적으로 발했다.


박완수 후보는 창원과 의창구의 최대 현안인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개발제한구역 제도의 목적 중 하나인 ‘도시의 확산 방지’는 통합 창원시의 출범으로 이미 제 기능을 상실했다”며 “창원의 개발제한구역 해제 비율 4.42%를 전국 평균 수준인 28%가량으로 대폭 끌어올리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공약했다.


강기윤 후보는 국가재난 시 정부가 긴급물품을 무상공급하도록 하는 국가재난특별법(일명 마스크법) 제정 공약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최형두 후보는 “해양신도시 부지에 마산 네버랜드 조성을 추진하겠다”며 “부지의 일부는 대기업에 적극 의사를 타진, 인공섬 활용방안을 함께 모색해야 하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 단지로 개발이나 분양하는 방식은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한홍 후보는 창원교도소 이전부지를 활용해 창업과 벤처의 산실로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자금력이 부족한 청년, 벤처기업 등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달곤 후보는 해양에는 물류, 육지에는 첨단산업을 유치해 해양경제와 첨단산업 투트랙으로 진해를 부흥시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항만관련법을 전면 개정해 진해가 주권(경제권·노무권)을 살리고 신항지원특별법을 제정해 진해가 중심이 되는 신항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구성완 기자/뉴스1 구성완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