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한선교 “비례대표 공천 사태 책임 통감”
기사입력: 2020/03/23 [16:03]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가 지난 22일 “비례대표 공천과 관련된 사태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수정된 (비례대표 공천) 명단에 오른 후보들에 대해 애정어린 마음으로 검토해 달라”고 했다.


한 전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돌이켜 생각해보니 저의 경솔함에 부끄러움을 느끼게 됐다”며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폭정에 대한 국민적 심판에 하나로 나아가야 할 길에 잠시 이탈한 것에 대해 많은 후회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매정당인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동료 의원 여러분의 현명한 판단에 공감한다”며 “저를 염려해 주고 격려해 주셨던 황 대표께 변함없는 존경을 보낸다”고 했다.


한 전 대표는 “이제 총선이 20여 일 밖에 남지 않았다”며 “저 역시 이전과 같은 마음으로 자유우파 총선 승리의 길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래한국당은 한 전 대표 체제에서 만든 비례대표 공천안 초안 및 수정안을 두고 미래통합당과 갈등을 겪다가 한 전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사퇴하는 등 내홍을 겪었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