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밀양시, 토속어자원 은어·연어 3만5천여 마리 방류
토속어류 방류로 어민 소득증대 기대감 높아
기사입력: 2020/03/19 [18:43]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밀양시가 밀양강 일원에 은어, 연어 어린고기 3만 5천여 마리를 방류했다.   



밀양시가 19일 밀양강 일원(삼문동 밀양교 아래, 삼랑진읍 삼상교 아래)에 은어·연어 어린고기 3만5천여 마리를 방류했다.


 이날 행사는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연구센터 및 밀양시 농업기술센터 업무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베스·블루길·붉은귀거북 등 외래어종의 증가로 토종어류 개체수가 감소하고 수생태계의 교란으로 어민의 소득이 감소되고 있어 은어·연어 치어를 방류해 내수면 생태환경을 개선하고 토속어자원 확보를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날 방류된 은어(2만 미)·연어(1만5천 미) 어린고기는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양식중인 친어의 인공채란을 통해 생산된 종자로, 생태 적응에 강하고 방류 전 질병검사를 마친 우수한 치어들로서 밀양시 내수면 어족자원 증대를 위해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무상지원 했다.


 시 관계자는 “내수면 생태계의 회복과 어족자원 증대를 통한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그 간 토속어류 8종 1500만여 마리를 방류했으며, 앞으로도 어민의 소득증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토종치어 방류 및 관리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밀양시가 밀양강 일원에 은어, 연어 어린고기 3만 5천여 마리를 방류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