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박근혜, 통합 메시지 무위로 돌아갔다”
기사입력: 2020/03/19 [16:11]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박근혜 전 대통령이 미래통합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야당을 향해 “나라를 위해서 통합의 메시지를 낸 것이 무위로 돌아간 것 같다”고 했다고 유영하 변호사가 18일 전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는 이날 유 변호사가 공개한 박 전 대통령 발언을 소개했다. 유 변호사는 지난 17일 박 전 대통령을 접견했다고 주장했다.


유 변호사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최대한 절제하면서 나라를 위한 길이라 생각해 통합의 메시지를 냈던 것”이라며 “그런데 도와주려는 카드를 능욕당한 것이라서 이 효과는 소멸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 칼질을 당한 것이다. 사람들이 어쩌면 그럴 수 있냐”고도 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유 변호사를 통해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기존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태극기를 들었던 모두가 하나로 힘을 합쳐주실 것을 호소드린다”는 내용의 옥중서신을 공개했는데, 이후 유 변호사가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공천 과정에서 배제되자 이를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 변호사는 조만간 본인의 향후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