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장충남 남해군수, 스마트팜 경영실습 임대농장 방문
시설농업 운영 청년농업인 격려 및 애로사항 청취
기사입력: 2020/03/18 [18:39]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장충남 군수는 지난 16일 스마트팜 경영실습 임대농장을 방문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지난 16일 서면 대정리에 위치한 스마트팜 경영실습 임대농장을 방문해 영농현장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청년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청년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장충남 군수는 “남해농업의 주역이 될 청년농업인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사업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남해군 스마트팜 경영실습 임대농장이 시설농업의 선진모델로 손꼽힐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편 경영실습 임대농장은 영농기반과 경험이 부족한 청년농업인에게 시설농업 운영과 기술습득 기회를 제공해 창업 실패를 최소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남해군은 청년농업인들의 경영실습을 위해 국·도비 6억 원을 들여 스마트팜 온실 2동을 건립했다.


임대 조건은 만 18세 이상~만 40세 미만으로 본인 명의 농지가 없거나, 시설농업 경험이 없는 독립경영 3년 이하의 청년농업인이 해당되며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사업 수료자, 독립경영 예정자 순으로 선발된다.


농장을 임차한 청년은 영농 계획, 재배, 판매 등 모든 과정을 직접 수행해야 한다. 작물 입식 비용 등 영농에 필요한 일체는 본인 부담이다.


현재 임대농장에는 청년창업 장기보육 실습생 2명이 오이와 토마토를 재배하고 있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