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진주시장-국립중앙박물관장, 진주박물관 이전 논의
“국립진주박물관 구)진주역 철도부지로 이전 쾌속 순항”
기사입력: 2020/03/18 [15:27]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17일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이 진주시를 방문해 조규일 시장을 만나 진주박물관 이전을 위한 회담을 가졌다


국립진주박물관의 구)진주역 철도부지로의 이전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진주시는 지난 17일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이 진주시를 방문해 조규일 시장을 만나 국립진주박물관 이전을 위한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국립진주박물관 이전 건립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연구 용역을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서 올해 3월에 착수해 국립진주박물관 이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이날 진주시와 국립박물관과 회담이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담에는 조규일 진주시장,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을 비롯한 실무자들이 참석해 국립진주박물관 이전 건립과 진주시에서 추진하는 구)진주역 철도부지 재생 프로젝트가 서로 조화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수립단계부터 협의해 진행하기로 했다.


국립진주박물관 이전 건립은 구)진주역 철도부지 재생 프로젝트에 있어 14만 ㎡ 중 약 6만 ㎡의 면적을 차지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스마트 박물관으로 임진왜란관, 어린이박물관, 체험관, 시민광장, 도시숲 등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한편, 18일 시에 따르면 진주시는 국립중앙박물관과 지난해 6월 3일 업무협약을 맺고, 이전 건립을 위한 예산확보를 위해 조규일 진주시장이 최영창 국립진주박물관장과 함께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구)진주역 재생 프로젝트 설명과 국립진주박물관 이전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끈질기게 설득한 결과 박물관 이전 건립 기본계획 수립 용역비 3억 원이 정부 예산편성에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국립진주박물관은 올해 이전 건립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을 시작으로 2021~2022년 기본 및 실시설계, 2023년 박물관 이전 건립공사 착공, 2025년 소장품 이관 및 전시 공사를 마무리해 오는 2025년 12월 재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