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김종인 불발…선대위 황교안 깃발 “대열이탈 절대 안돼”
“이기는 공천 살펴주시길…지역 옮기는 모습 위신 떨어뜨려”
기사입력: 2020/03/16 [15:45]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세우려던 계획이 무산됐다. 이에 따라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16일 본인이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서 “오늘부터 당은 선대위 체제로 운영된다”며 “제가 직접 선대위에서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깃발을 들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번 선대위는 경제 살리기와 나라 살리기 선대위가 된다”며 “중앙당과 지구당은 비상 체제로 운영된다. 비상한 태도로 임해 달라”고 밝혔다.


김종인 전 대표는 이날 최명길 전 의원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통합당 선대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입장문에서 “저는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며 “황교안 통합당 대표께도 어제 더 이상 논의를 끝내자고 이야기 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다 됐던 일처럼 보이던 것이 흐트러진 데 대해 많은 분이 궁금해하실 것 같아서 한 마디 덧붙이겠다”며 “통합당 내부 사정이 복잡해지면서 황 대표가 여러 명의 선대위원장이 나서는 공동선대위체제를 다시 이야기했고, 저는 ‘그렇다면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를 알 수가 없다.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 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이라고 전했다.


김종인 전 대표 영입 계획이 일단락 됨에 따라 황 대표는 남은 공천을 마무리하고 당을 선대위 체제로 빠르게 전환할 계획이다.


황 대표는 막바지 공천 작업에 돌입한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공관위의 결정 하나하나가 당의 운명을 좌우한다. 우리 당 지지자에게 상처를 주지 않고 결과에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관위는 지역 여론,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가치를 더 높이 헤아려주기 바란다”며 “이기는 공천의 길도 살펴주기 바란다. 공천의 끝부분에 있어서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을 중심으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일부 책임 있는 분들이 당의 결정에 불복하면서 대열이탈, 총선 승리라는 국민의 명령에 불복하는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지역을 수시로 옮기며 억지로 명분을 찾는 모습은 당의 위신을 떨어뜨리고 정치 불신만 더 키운다. 넓은 정치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