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
진주교육청, 학교통합지원센터 시범운영…맞춤형 업무지원 강화
학교의 요청은 무엇인든, 단 한번 지원도 감동적으로 ‘무한감동’으로 학교 지원
기사입력: 2020/03/12 [12:34]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진주교육지원청이 ‘학교통합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본격적인 학교 지원에 나선다.


시 지역 지원청 중 진주와 김해에서 처음으로 출범하는 통합지원센터는 ‘선생님을 학생 곁으로’라는 경남교육청의 정책 실현을 위해 3월 1일자 조직개편에 따라 신설했다.


앞으로 지원센터는 일선 학교에서 부담을 느끼고 있는 업무를 중심으로 교육지원활동을 펼치게 된다.


특히, 초등 돌봄, 계약제 교원 및 방과후학교 외부강사 채용 등 현장 교사들이 힘들어 하는 맞춤형, 실질적 학교 지원 사업을 전개하게 된다.


그 외에도 학교를 대신해 숙박형 현장 체험학습 사전 시설 안전 점검을 대행하는 한편, 체육관 바닥청소와 수목 관리, 놀이기구 및 모래장 소독 등 학교시설 유지·보수 지원을 통해 교직원들이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학교 요청에 따라‘학교 맞춤형 솔루션’을 설계·지원한다. 이를 위해 진주교육지원청은 교육과정, 수업, 평가 등과 관련해 데이터 베이스 구축, 전문가 컨설팅, 외부 전문가 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허인수 교육장은 “무한감동의 출발은 학교현장의 어려움에 귀 기울여 들어주는 것”이라며 “학교통합지원센터의 성공적 정착을 통해 선생님들의 실질적인 업무경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교육청은 학교통합지원센터 시범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이를 경남 전 학교에 일반화해 나갈 계획이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