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거제시, 코로나 차단 위해 봄 축제 취소 또는 연기
3월 산방산 삼월삼짇날축제, 5월 거제 어린이 문화축제 등
기사입력: 2020/03/11 [13:02]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거제시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확산을 막고자 올해 3~4월 예정된 봄 축제는 취소 또는 잠정연기 하고, 그 외 상반기에 계획돼 있는 축제들도 모두 재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 3월 개최 예정인 ‘산방산 삼월삼짇날축제’는 주최 측인 둔덕면주민자치위원회에서 취소하기로 결정 하였고, 4월 예정돼 있는 ‘거제 맹종 대나무 축제’도 주최자인 거제맹종죽영농조합법인이 3월 이사회에서 하반기에 개최여부를 재논의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매년 4월 능포동 양지암 조각공원 일원에서 열리는‘양지암 축제’도 주최 측인 양지암축제추진위원회에서 잠정연기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5월에 예정돼 있는 ‘거제 어린이 축제’, ‘거제 청소년 문화축제’와 6월 예정된 ‘옥포대첩기념제전’, ‘남부면 수국축제’등도 개최 여부를 검토 중이며, 추후 코로나 확산 추이를 보아가며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하였다.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