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한국전쟁 70주년…관련 문화재 발굴·복원·정비한다
문화재청, 2020년도 주요업무계획 발표 궁능 명품브랜드화·포괄적 문화재 보호체계 도입
기사입력: 2020/03/11 [13:06]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문화재청이 한국전쟁 70주년과 4·19 60주년인 올해, 관련 문화재를 발굴 및 복원·정비한다. 한국전쟁 관련 기록물 등 200여 건도 목록화한다.


문화재청은 11일 2020년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한국전쟁 유산 및 4·19 유물을 집중 발굴한다고 밝혔다.


우선 참전용사 유물 등 10여 건 문화재를 등록·지정한다. 또한 한국전쟁 중 많은 신병을 배출해 서울 재탈환 등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던 제주 구 육군 제1훈련소 등을 보수·정비해 국민들에 개방할 예정이다.


4·19 혁명 민주이념 계승 등도 집중 조명할 계획이다. 4·19 혁명 전단지 및 참여자 자필 등에 대한 목록화, 4·19 혁명 기념 학술대회 및 특별전 등을 추진한다.


문화재청은 근대문화재에 대한 관심과 가야문화권에도 관심을 기울일 예정이다. 광화문 월대와 임청각 등 일제강점기에 변형 훼손된 문화재를 지속 복원·정비하고, 시대별·문화권별 조사·연구와 정비·활용할 수 있도록 법적근거를 마련한다.


주민주도형 마을해설사 양성 등을 통해 고도(古都)보존지역 주민들에 새로운 형태의 지원사업을 발굴 및 지원하고, 가야문화권의 중요유적 발굴사업과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도 추진한다.


이외에도 조선옛길(10로), 김중업건축박물관(구 유유산업 시설물) 등 근현대 산업시설(8건), 훈맹정음(점자로 된 훈민정음, 1926년 제생원 맹아부 교사 창안) 등 다양한 중요문화유산 자원은 문화재로 지정·등록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관리의 사각지대에 있던 비지정문화재까지 보호할 수 있는 포괄적 문화재 보호체계를 도입할 계획이다. 특히 훼손·멸실 우려가 있는 비지정문화재 등에 대한 보존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올해부터 2024년까지 전국에 걸쳐 단계적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기금재정 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문화재 관람료 징수비율을 10%에서 20%로 조정하고, 징수대상 문화재를 확대해 문화재보호기금 추가 확보도 추진한다.


문화유산 연구기반 확충에도 나선다. 국립자연유산원, 출토유물분석연구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유물연대 측정기를 도입한다.


문화재 지역 거주주민의 불편도 완화한다. 문화재청은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 내 ‘건축행위 등 허용기준’을 재종하고, 지자체장의 현상변경 등 허가권한 확대를 추진한다.


국민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매장문화재 지표조사비용 지원 범위도 기존 3만 ㎡에서 올해 모든 지표조사로 확대하고, 표본·시굴비용 지원도 내년부터 전면 지원을 추진한다.


생활밀착형 문화재정보 제공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문화재구역 위치 범위 정보 등 문화재공간정보 원본자료 15만 건도 전면 개방한다.


문화재 관련 콘텐츠를 활용한 마을기업의 창업지원 유형을 개발하고, 문화재 돌봄인력, 안전경비원 등 안정적인 일자리도 확대해 고용 창출에 힘쓸 계획이다.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전기화재 예방 ICT(정보통신기술)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안전관리에 나서고, 기본적인 방재시설과 방재인력도 추가한다.


또한 전통기술 진흥과 수리품질 향상을 위해 안료 및 아교 국산화, 전통단청 수리현장 사용 추진 등을 할 방침이다.


무형문화재 전승지원금 확대, 고령의 전수교육조교 명예보유자 인정 등 무형문화재 예우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전수교육관 시설개선, 지역전수교육관 확충 등을 통해 전승기반을 구축한다.


문화재청은 궁능을 세계가 주목하는 문화유산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한 노력도 기울인다. 궁중문화축전을 연 1회에서 2회로 확대하고, 경복궁 흥복전, 창덕궁 궐내각사, 덕수궁 덕흥전을 추가개방하며, 경복궁 야간관람 가능일수를 71일에서 91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안으로 ‘한국의 갯벌’과 ‘연등회’가 유네스코 유산으로 등재(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12월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 되도록 노력하고 ‘한국의 탈춤’에 대해서도 인류무형유산 등재신청서를 3월 안에 제출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국외문화재 환수방식을 다각화하면서 중장기 환수전략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한·아세안 문화유산 협력기구’ 설립을 추진하고, 비무장지대(DMZ)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DMZ 남측지역 실태조사와 잠정목록 등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