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미래통합당 김해을 당협 “장기표 후보 사퇴하라”
기사입력: 2020/03/10 [15:24]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미래통합당이 장기표 전 통합신당추진위원장을 김해을 선거구에 전략공천한 가운데 김해을 당원협의회가 장 위원장의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당원협의회는 지난 9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래통합당이 장 위원장을 전략공천해 중도보수층 이탈이 가속화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김해을 출마의사를 밝힌 예비후보들에게 언질 없이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장 위원장의 전략공천을 결정했다”며 “이는 김해시민을 우롱하고 당원협의회를 조롱하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장 위원장에게 “밀실야합으로 후보 자리를 받았다면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깨끗하게 후보를 사퇴하길 바란다”며 “사회 변혁을 꿈꾸던 그 시대의 존경받던 원로정치인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시민 지지를 받는 예비후보가 뽑힐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미래통합당 중앙당에 경선 결정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통합당에 있어 이곳은 경남 최고 험지이기에 현재 열심히 지역을 누비고 있는 예비후보들을 배제하면 안 된다”며 “경선 요구가 받아지지 않는다면 김해을의 선출직 지방의원과 당직자 등은 장 위원장의 김해 진출을 결사 항전의 자세로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해을 선거구에는 10대 경남도의원을 지낸 서종길 전 자유한국당 김해시을 당협위원장과 대통령 경호실에서 근무한 이력을 가지고 있는 김병용 여의도연구원 정책자문위원이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선거운동을 해왔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