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중국 “마스크 110만장 등 지원하겠다”
기사입력: 2020/03/09 [15:13]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에 마스크 등 의료물품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9일 주한 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지난 6일 외교부 청사에서 김건 외교부 차관보를 만나 중국 정부 차원의 의료물품 지원 계획을 전하며 한국 정부와 국민이 코로나19 사태를 대응하는데 지지하겠다고 했다.


중국 측이 밝힌 지원물품은 N95 마스크 10만 장, 의료용 외과마스크 100만 장, 의료용 방호복 1만 벌 등이다. 주한중국대사관은 필요 시 진단키트 5만 개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싱 대사는 “한중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이라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한국이 중국에 보내준 지지와 도움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중국은 한국과 함께 양국 정상의 중요한 합의 사항을 잘 이행하고 협력을 강화해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나갈 용의가 있다”고도 했다.


김 차관보는 중국의 온정과 지지에 사의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정부는 지난 1월 말 중국에 500만 달러 상당 긴급 지원을 결정하고 마스크, 방호복 등 의료물품을 지원한 바 있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