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특집
<창간 14주년 특집> 국립 경상대-국립 경남과기대 통합… 지역 거점 국립대로 발돋움
2021년 3월 통합 대학으로 거듭나
기사입력: 2020/03/05 [19:56]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립 경상대학교(총장 이상경)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총장 김남경)가 지난해 12월 10일 명성과 전통을 고집하지 않고 대승적 차원에서 통합에 전격 합의하며 오는 2021년 3월 통합 대학으로 거듭남에 따라 대학 역량을 끌어올려 지역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70여 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경상대와 명문 진주농고를 전신으로 하는 11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경남과기대와의 통합을 통한 동일지역 국립대학 간 불필요한 소모적 경쟁을 탈피하고 통합시너지 효과 창출로 명실상부한 지역거점 국립대학으로의 위상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편집자주>

 

 

▲ 통합이 추진 중인 경상대(왼쪽)와 경남과기대(오른쪽) 캠퍼스 전경

 

◇추진 배경

학령인구 급감 등 인구구조 변화와 지속적 등록금 동결에 따른 열악한 재정여건의 개선을 위해 대학의 적정규모화가 필요(경북, 부산, 전남, 전북, 충남, 강원대 등 거점국립대 학부재적생은 2만 명 이상) 했으며 대학혁신과 체질 개선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응하는 미래 지역인재 양성 및 신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지난 2017년 국립대학 혁신지원사업을 통해 경상대-경남과기대간 연합·통합이 구체화 됐다.

 

 

▲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협약 체결식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협약 체결

대학 간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경상대와 경남과기대가 지난해 12월 10일 대학 통합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10월 마련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과 통합 여부에 대해 양 대학의 의견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학통합을 최종적으로 심의·의결하고 대내외적으로 두 대학의 통합을 공식화했다.


양 대학은 지난해 6월 대학통합 공동추진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공동추진위원회 산하 공동실무위원회에서 비전·특성화 분야, 교육·연구 분야, 행정ㆍ인프라 분야를 중심으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을 도출했다.


의견조사 결과, 대학통합 찬성은 경상대학교는 62.4%,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63.7%로 나타났으며, 그 결과는 각 대학별 의사결정체제의 심의를 거쳐 통합에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두 대학 총장은 "이번 대학통합 협약을 토대로 앞으로 통합실행계획 마련을 위해 유사중복학과 통합 등 많은 현안과제를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구성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 경상대-경남과기대, ‘대학통합 실무단’ 출범


◇경상대-경남과기대, ‘대학통합 실무단’ 출범

양 대학은 지난 1월 7일 경남과기대 본관 9층 대회의실에서 '대학통합 실무단'을 구성하고 대학통합 실무단 위원은 양 대학 통합실무단장(부총장), 분과위원회 위원장과 위원, 학생 2명 등 각 대학 18명의 총 36명으로 구성됐다.


또 세부위원회는 유사중복학과 조정위원회(대학별 4명), 비전특성화 분과위원회(대학별 5명), 교육연구 분과위원회(대학별 6명), 행정인프라 분과위원회(대학별 5명)로 구성됐다.


이와 별도로 분과별 세부실행계획(안)에 따른 논의와 통합세부실행계획(안) 검토·심의, 유사중복학과 지원체계(안) 마련, 부속기관(평생교육원·도서관·공동실험실습관·발전기금 등) 통합 방안 논의 및 검토 등의 역할을 하는 운영위원회도 구성했다. 위원장은 마대영(경상대), 박현건(경남과기대) 부총장이다.


양 대학교 부총장은 "대학통합 세부 실행계획안을 마련하기 위해 유사 중복학과 조정 등 많은 현안 과제를 원만히 해결하도록 구성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며 "참여하는 위원들께서는 새로운 대학을 만든다는 자부심으로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경상대-경남과기대, 평생교육원 연합·통합 운영 합의서 체결

양 대학은 지난 1월 16일 경남과기대 본관 9층 대회의실에서 ‘양 대학 평생교육원 연합·통합 운영 합의서 체결식’을 가졌다.


이 합의에 따라 두 대학 평생교육원은 오는 3월부터 1년간 연합·통합 체제로 운영된다. 2022학년도 통합대학 신입생 모집을 목표로 절차를 추진 중인 이들 대학의 최종 통합 성사에 중요한 ‘밑거름’이 될 전망이다.


실제 두 대학 평생교육원은 대학본부의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 절차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합의했다. 두 대학 평생교육원 직원의 신분이나 인사에 불이익이 없도록 하고, 평생교육원의 정규과정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 수입이 균등하게 배분되도록 프로그램을 조정하기로 했다.


특히 두 대학은 평생교육원의 운영과정, 프로그램, 기타 교육원 운영과 관련한 내용을 협의·결정하기 위해 ‘연합·통합 공동운영위원회’를 구성했다. 두 대학 각각 운영위원 4명(교수 2명, 직원 2명)으로 구성하고, 공동운영위원장은 두 대학 평생교육위원장이 맡았다.


두 대학 총장은 “대학통합 실무단 출범에 이어 양 대학 평생교육원 연합·통합 운영 합의서 체결은 양 대학에 중요한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며 “합의에 따라 운영계획을 잘 세워 통합 대학으로 나아가는 데 모범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교명 선호도 조사

양 대학의 통합 교명 후보 안에 △경남통합국립대학교(慶南統合國立大學校) △경세대학교(慶世大學校) △경상국립대학교(慶尙國立大學校) △경진대학교(慶晋大學校) △경남혁신대학교(慶南革新大學校) 등 5개가 선정돼 통합대학교 교명 제정을 위해 온라인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선호도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통합대학교 교명 후보 안에 대한 우선순위를 정하기 위한 각 대학별 자체 심의절차를 마친 후 ‘대학통합공동추진위원회’에서 최종심의·의결한다는 방침이다. 확정된 ‘통합대학교 교명안’은 이후 교육부에 제출할 ‘대학통합 세부실행 계획서’에 반영하게 된다.


△경남통합국립대학교는 지역을 대표하는 거점 국립대학으로서의 상징성을 가지며, 양 대학의 통합 의미와 향후 인근 지역 내 타 대학 통합도 고려했다.


△경세대학교는 경남을 넘어 세계로 도약하는 역동적인 대학을 의미하는 것으로 양 대학 및 지역의 역사와 전통을 이어가며, 통합대학의 정체성과 글로벌화를 나타낸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경상국립대학교는 기존 거점국립대학으로서 경상대의 위상 및 인지도 등 브랜드 가치를 계승·발전하며 사립대학으로의 오인, 혼동을 해소하기 위해 설립주체인 ‘국립’을 병기했다.


△경진대학교는 천년고도의 진주를 내포하고 나아가 경남지역을 아우르는 명칭이다.


△경남혁신대학교는 양 대학의 통합을 통한 새로운 대학의 탄생과 '날마다 새로운'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을 의미하며, 경남이라는 지역성과 더불어 경남혁신도시의 지역적 특수성을 내포했다.


양 대학교 총장은 “대학 통합을 계기로 추진하는 통합대학교 교명 제정은 명실상부한 지역 거점 국립대학으로서 자리매김과 재도약의 초석이 되는 첫 단추”라고 말했다.

 

◇통합학과(부) 행·재정적 지원방안

양 대학의 유사·중복학과(부)가 통합할 경우, 통합학과(부)의 교원 현원은 통합 당시 양 대학교 해당 학과 교원 현원의 합으로 하며, 통합학과(부)의 입학정원은 통합 당시 양 대학교 해당 학과 입학정원의 합으로 한다.


통합학과(부)는 자체 발전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고 특성화 지원에 따라 학과(부) 규모 등에 따라 매년 5천만 원에서 1억원까지 지원하며 통합학과(부) 지원 총예산은 매년 20억 내외다. 학과명 및 교육과정 등의 개편을 통해 관련학과와의 차별화 및 특성화를 추진하며 이에 필요한 최대한의 행·재정적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


교양학부 소속 교원 수용학과에 대한 지원으로 기존 경상대 학과 T/O를 유지하며 경남과기대 교수 T/O를 순증으로 인정하고 경남과기대 교양학부 소속교수는 전공교과 배정시 기존 학과 교수의 우선권을 인정하고, 중복에 따른 책임시수가 부족할 경우 교양과목강의 배정을 수용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직원 인사는 양 대학 직원 지위를 동등하게 인정함으로써 신분과 인사에 있어 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고 규정 정비기 동안의 승진 임용 시 양 대학교 직원 비율 등을 반드시 고려해 동일 직종 간 급여 차액 발생 시 규정 정비기(1년) 종료 기간 내에 동등 수준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학생보호 방안으로 통합에 따른 학생들의 권익은 보호돼야 하며, 학적, 학과 선택에 있어 학생들의 선택권을 존중하고 입학당시 교명 또는 통합대학교명을 선택할 수 있다. 통합 당시 재학생은 입학년도의 학칙에 따라 각 대학교의 학적으로 졸업하거나 통합대학교의 학적으로 졸업할 수 있다. 보호기간은 2021년 3월 입학생 완전 소진 시까지로 하되, 군 입대 등을 감안해 2027년 2월까지 적용한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