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이명박 측, ‘징역 17년’에 “상고하겠다”
기사입력: 2020/02/20 [15:41]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이명박 전 대통령(79) 측은 지난 19일 1심보다 징역 2년이 늘어난 징역 17년을 선고한 2심 판결에 상고할 뜻을 밝혔다.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항소심 선고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재판 결과는 유감스럽다”며 “판사와 변호인으로서 입장은 다르지만 같은 법률가로서 같은 증거기록을 읽고 내린 판단이 이렇게 극과 극으로 다를 수 있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재판부가 변호인과 다른 결론을 내린 이유는 판결문을 봐야 하겠지만 변호인으로서는 재판부의 판단을 수긍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상고 여부는 이 전 대통령과 의논한 뒤 결정하겠지만, 변호인으로서는 당연히 상고를 권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DAS)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 등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 원을 선고받았다. 불구속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오던 이 전 대통령은 보석이 취소돼 다시 수감됐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