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김헌규 “진주형 성장모델로 일자리 1만 개 창출”
“항공·건설산업 ‘3대 일자리 성장기반’ 마련” 청사진
기사입력: 2020/02/19 [16:01]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민주당 진주갑 김헌규(사진) 예비후보가 “지역산업 특성에 맞는 3대 일자리 성장기반을 마련하고, 진주형 일자리 모델을 구축해 임기 내에 일자리 1만 개를 창출해 내겠다”고 공약했다.


김 예비후보는 19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경제 분야 공약을 통해 “진주시의 모습과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꿔서 세대별로 안성맞춤 일자리를 만들고, 서민 가계를 살찌워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항공우주벤처밸리 조성, 항공우주산업 메카로의 도약, 건설산업군 테스트베드시티 조성 등 ‘3대 일자리 성장기반 마련 방안’을 제시했다. 또 항공산단에 입주하는 관련 기업들이 중앙·지방정부와 매칭펀드를 만들어 청·장년층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는 ‘진주형 일자리 모델’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먼저 ‘일자리 창출’ 공약은 항공우주 관련 산업·기술 및 연구 자원이 밀집한 지역 특성을 감안한 공약으로, 이 중 일자리 3천 개를 만들 항공우주벤처밸리 조성 계획은 ‘유니버+시티’라는 이름으로 산·학·관이 협력해 지역 발전을 모색한다는 계획을 담고 있다.


또, ‘항공우주산업 메카’ 계획은 통합국립대에 항공우주 단과대학을 설립하는 한편, 정촌국가항공산단 조기 완성, 기존 산단 입주기업 스마트팩토리형 항공강소기업 전환, 폴리텍대학 업그레이드 등으로 기업들의 경쟁력을 살려 일자리 5천 개를 만들 방안을 담고 있다.


2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테스트베드시티 조성 계획 역시 LH와 입주 논의 중인 건설산업군 공공기관을 성장선도 사업체로 활용해 도시재생 R&D센터를 설립하고, 국가정책으로 시행될 각종 인프라 구축사업을 진주와 서부경남에서 시범적으로 시행해 국가 건축정책의 테스트베드로 만든다는 내용이다.


진주형 일자리 모델도 지역 산업 특성을 바탕으로 일자리 총량을 늘리고 일자리의 질을 개선한다는 내용으로 돼 있다. 이 모델에 따르면 중앙과 지방정부가 지역 인재를 채용하는 항공산단 입주 MRO 및 항공 관련 기업들에 매칭펀드를 통해 임금의 30%와 주거·문화·복지·보육 등 사회적 복지비용을 지원한다.


김 예비후보는 “이번 공약은 지역혁신을 통한 실질적인 일자리 성장 약속”이라며 “1만여 일자리가 진주의 경제·사회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고, 인구 유입과 출산율을 높여 50만 자족도시의 토대를 갖추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