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함양군, 공동방제단 취약지 가축전염병 발생 사전차단
소규모 방역취약 농가 연 24회 상시 소독 청정지역 유지
기사입력: 2020/02/13 [15:30]
한태수 기자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함양군은 상대적으로 방역이 소홀하기 쉬운 소규모 축산농가, 축사 밀집지역에 대해 상시적으로 소독을 지원하는 공동방제단을 축협에 위탁운영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공동방제단은 소독차량과 방역요원을 상시 배치해 농가를 직접 방문해 방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 4개단을 구성해, 읍·면별로 역할을 분담해 함양군 소규모 축산농가 450호에 대해 연 24회 일제소독을 지원한다.


또한, 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구제역(FMD)·조류인플루엔자(AI) 등 악성 가축 전염병 유입 위험 시기인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설정해, 가축방역상황실과 함께 거점소독시설 1개소 및 이동통제초소 3개소 운영을 통해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추진하고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담당 공무원제를 편성·운영해 전화와 문자를 통해 농장 출입 통제 여부, 축사 그물망 설치 여부, 축사 소독 실시 여부 등을 점검하고 있으며, 축산농가 모임 및 축사 방문 자제도 당부하고 있다.


농축산과 관계자는 “가축전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 단 1건의 가축 전염병발생이 없는 청정 함양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으며, 축산농가들에게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태수 기자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