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한국당, 민주당 민홍철 의원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
민 의원 “총선서 맞설 나에게 피해 입히려는 말꼬리 잡기”
기사입력: 2020/02/13 [15:54]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민홍철(김해갑)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위원장을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 경남도당은 지난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허위사실을 덮으려는 민홍철 의원의 행위에 대해 유권자들의 혼란을 가중 시키고,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처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1월 7일부터 선거구 관내 12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찾아가는 의정보고회’를 열었다. 의정보고회 주요내용은 국비예산 확보관련 업적을 전달하는 내용이었다.


이 과정에서 민 의원은 2023년 김해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전 국비예산확보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부풀려 발언했다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당초 국비 확보 규모가 13.3%인데, 40%로 부풀려 발언했다는 것이다.

 

이에 한국당 김해시의원 8명이 지난 4일 김해시청 브리핑룸에서 “명백한 허위사실이 발견됐다”며 민 의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가진 바 있다.


한국당 경남도당은 “선거 당선을 목적으로 한 허위사실 공표에 대해 시민들께 사죄를 드리고, 예산확보 및 활용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의 의무를 다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경남도당에서는 민 의원이 현장에서 “40% 정도는 국비로 들어오고요”라고 말하는 녹취록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민 의원은 한국당 주장을 반박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한국당 시의원들은 전국체전 유치를 폄훼하지 말라는 게 골자다.


민 의원은 한국당의 주장과는 다른 숫자를 제시하며 총선에서 한국당 후보와 맞설 본인에게 피해를 입히려는 말꼬리 잡기 정도로 평가 절하했다.


한국당 경남도당은 이를 또 다른 허위사실 공표이자, 시민들을 대표해 시정의 견제와 균형의 의무를 다하는 시의원의 정상적 의정활동에 대한 외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해시민들을 무시하는 후안무치한 발언으로 정확한 업적을 시민들에게 알려야 하는 지역구 국회의원의 행동으로는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