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이웃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이웃
14년째 설맞이 어르신 목욕봉사 훈훈
하동 악양면 자원봉사협, 200여 명 목욕봉사·떡국 나눔
기사입력: 2020/01/22 [10:37]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하동군 악양면은 자원봉사협의회가 지난 21일 관내 어르신 200여 명을 대상으로 목욕 봉다사활동과 목욕 후 회원들이 손수 요리한 떡국과 다과를 대접하며 어르신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도록 지원했다.

 



하동군 악양면 봉사단체가 설 명절을 앞두고 거동이 불편한 지역 어르신들에게 목욕 봉사활동을 실시해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하동군 악양면은 자원봉사협의회(회장 오치도·손선자)가 지난 21일 관내 어르신 200여 명을 대상으로 목욕 봉다사활동과 목욕 후 회원들이 손수 요리한 떡국과 다과를 대접하며 어르신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도록 지원했다고 밝혔다.


자원봉사협의회 목욕봉사는 지역 어르신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매년 설 명절을 앞두고 실시해 올해로 14년째 이어오고 있으며, 이날 봉사활동에는 남녀 자원봉사협의회 회원 33여 명과 마을이장이 함께했다.


특히 30개 마을 이장들은 자원봉사회원들과 함께 복지회관과 거리가 먼 마을 분들과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차량에 태워 목욕탕까지 이동하고 목욕 후에는 집까지 모셔다드리는 등 어르신들의 손발 노릇을 했다.


대축마을 손모(85) 할머니는 “날씨가 추운 겨울에는 집에서 목욕하기가 쉽지 않고 거동동이 불편해 목욕탕까지 가기가 쉽지 않은데 이장님이 목욕탕까지 차로 태워주고 목욕 후 맛있는 음식까지 제공하니 너무나 고맙고 좋다”며 회원들의 노고에 고마움을 전했다.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