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남도농업기술원 “사과나무 겨울철 가지치기는 꽃눈 확인 후에”
사과농가 꽃눈 분화율 ‘후지’ 63%, ‘홍로’ 60%로 전년도 대비 낮아
기사입력: 2020/01/22 [11:25]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도농기원이 사과나무 겨울철 가지치기 강도를 정할 때 필요한 꽃눈 분화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남도농업기술원이 사과나무 겨울철 가지치기 강도를 정할 때 필요한 꽃눈 분화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경남 사과농가의 안정적인 과원관리와 생산력 확보를 위해 경남도농업기술원 사과이용연구소가 이달 상순에 도내 사과 주산지역인 거창, 밀양, 함양, 산청, 합천의 선정된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꽃눈 분화율은 품종별로 ‘후지’ 품종 63%, ‘홍로’ 품종 60%로 조사됐으며 전년도 분화율인 ‘후지’ 70%, ‘홍로’ 69%보다 각각 7%, 9% 낮았다.


전년도에 비해 꽃눈 분화율이 낮게 나타난 원인으로는 올해 조사 농가 간의 꽃눈 분화율 편차가 크기 때문으로 볼 수 있는데, ‘후지’ 품종의 경우 거창(66%), 함양(66%), 밀양(64%), 산청(62%) 간에 큰 차이가 없었으나, 합천(55%)은 다른 지역에 비해 최대 11% 정도 낮았다. ‘홍로’ 품종은 거창(64%), 산청(64%), 밀양(59%), 함양(59%), 합천(52%)이 전년도대비 비슷하거나 낮았다.


꽃눈 분화율은 지난해 열매 맺은 양이 많았거나 생육 후반기 고온, 잦은 비, 햇빛 부족 등으로 영양분의 소모가 컸을 경우 낮게 나타날 수 있다.


겨울철 가지치기를 하기 전에는 꽃눈 분화율을 확인하고 이에 따라 가지치기 강도를 조절해야 한다. 꽃눈 분화율이 낮을 때 가지를 많이 제거하면 열매 비율이 낮아져 착과량 부족으로 영양생장의 과다로 꽃눈 분화율이 떨어질 수 있다. 꽃눈 분화율이 높을 때 가지를 적게 잘라내면 꽃과 열매 비율이 높아져 열매솎는 노력이 많이 필요하다.


특히 꽃눈 분화율이 60~65% 정도면 평년처럼 가지치기 하면 되고, 60% 이하이면 열매가지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가지를 적게 잘라내야 되며, 65% 이상으로 꽃눈 분화율이 높을 시에는 열매가지를 많이 잘라내야 한다.


도농업기술원 사과이용연구소 김현수 연구사는 “사과재배 농가에서는 꽃눈 분화율을 확인하고 나무 수세 등을 판단해 가지치기를 하는 것이 좋다”며 “도농기원에서 실시한 조사 내용이 안정적인 과원관리와 생산량 확보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현 경남도내 사과재배 농가는 지난 2018년 말 기준으로 4192호 3743㏊ 이며 연간 생산량은 7만2211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