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조해진 예비후보, 홍준표 전 대표 고향 출마 제고 요구
자유한국당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 … 정면승부 예고
기사입력: 2020/01/16 [15:27]
이계원·추봉엽·강호석 기자 이계원·추봉엽·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자유한국당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구에 예비후보 등록한 조해진(사진) 전 국회의원이 홍준표 전 대표의 고향 출마발표에 대해 다시 한번 제고해 줄 것을 정중히 요구했다.

 
조해진 예비후보는 16일 “홍준표 전 대표가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의사를 발표했”"며 “기왕 말은 냈지만 한번 더 고민해보고 재고해 주길 바란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조 예비후보는 "홍 전 대표의 지역 출마는 그와 나를 동시에 아끼는 고향 사람들을 괴롭게 하는 일이다. 둘이 힘을 합쳐 지역발전, 나라발전을 위해 애써주길 바라는 주민들의 열망을 저버리는 일"이라며 "홍 전 대표의 출마는 수도권 격전지에서 우리 당 승리의 견인차가 돼주길 바라는 당원들의 바람을 거스르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홍 전 대표의 고향출마는 결과적으로 자유우파진영을 분열시켜 문재인정권 심판을 저해하는 일이며, 홍 전 대표는 부산경남지역 표결집의 축이 되기 위해 나온다고 했는데, 지역민들은 그 반대로 느끼고 있다. 누구든지 이 시기에 문재인정권 심판에 걸림돌이 되는 사람은 역사의 죄인으로 남는다는점에서 나는 중앙당에서 홍 전 대표를 사지가 아닌 격전지에 출마하도록 전향적으로 검토해 주길 건의한다고 전했다.


조 예비후보는 "전직 당 대표와 대통령후보까지 지낸 사람의 행보는 대의에 따르고 명분이 있어야 하지만 홍 전 대표의 고향출마는 대의도, 명분도 없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의 출마를 강행한다면 정면승부가 불가피하다. 두 사람 다 정치생명을 걸어야 할 것"이라고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이어 "나는 당과 애국자유진영의 이름으로 당당히 경쟁해서 자유한국당의 압승과 문재인정권 심판의 선봉이 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이계원·추봉엽·강호석 기자 이계원·추봉엽·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