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왕우렁이의 철저한 관리는 선택 아닌 필수!
기사입력: 2019/12/15 [14:51]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농림축산식품부는 친환경농업에 널리 활용하는 ‘왕우렁이’가 자연생태계에 유출돼 생태계 위해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에 따라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왕우렁이’는 환경부 산하기관인 국립생태원에서 실시한 정밀조사 및 위해성평가 결과 생태계 위해성이 높음으로 판정 받았으며, 산업적·공익적 유용성에도 불구하고, 생태적 위험성이 있는 종으로 체계적으로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농식품부·환경부·해수부는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왕우렁이 관리 필요성과 관리방안 등을 논의해 지자체 및 농·어업인 등에게 널리 알리고 철저한 관리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에서는 지난달 말 지자체, 농진청, 농관원, 친환경인증기관, 농협 및 생산자 단체 등 대상으로 왕우렁이 관리방안 설명회를 개최하고 기관별 협조사항 등을 안내했다.


설명회에서 논의된 내용 등을 바탕으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왕우렁이 관리지침’을 마련해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적극적인 이행을 당부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친환경농업의 유지·발전을 위해 왕우렁이를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라도 적정한 관리를 통해 인근 하천이나 호수 등으로 유출되지 않게 지자체와 농업인, 농업인단체 모두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왕우렁이 차단망 점검, 왕우렁이 일제 수거의 날 운영 등 왕우렁이 관리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교육과 홍보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