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김기운 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장 총선 본격 행보
기사입력: 2019/12/15 [17:00]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기운 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장이 지난 13일 봉하마을 故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김기운 더불어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장이 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서기 시작했다.


김기운 위원장은 지난 13일 오전 11시 김해 봉하마을 故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찾아 헌화와 분향을 한 뒤 너럭바위 앞에서 참배를 했다.


김기운 위원장은 “노무현 대통령께서 강조하셨던 것이 정치의 지역구도 혁파였다”며 “내년 4월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창원의창에서부터 낡은 지역구도를 새롭게 만들어나갈 것을 약속드리기 위해 가장 먼저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고 밝혔다.


김기운 위원장은 이날 지역위원장직도 사퇴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라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오는 17일이 사퇴 시한이지만, 13일 일괄사퇴를 하기로 한 방침을 따랐다.


김기운 위원장은 “지역위원장 사퇴는 공정하고 정당한 당내 경선을 위한 것”이라며 “지금부터 일반 당원 신분으로 공명정대한 경선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운 위원장은 지난 10월 25일 ‘의창에는 김기운이 있습니다’ 자서전 출판기념회를 지역민과 정치·행정·시민사회·노동·종교계 인사 등 15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성황리에 열고 창원의창지역 민주당 후보군 가운데 가장 먼저 선거 채비에 들어갔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