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진주시·LH, 유곡지구 새뜰마을사업 위·수탁 협약 체결
유곡동 죽전마을의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 추진 협력키로
기사입력: 2019/12/05 [11:32]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새뜰마을사업으로 선정된 진주 유곡지구 죽전마을

 

진주시는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남지역본부와 ‘진주 유곡지구 새뜰마을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생활환경이 취약한 유곡지구 죽전마을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진주시와 LH가 새뜰마을사업의 세부사업인 안전 확보, 생활·위생 인프라 정비, 주택정비 등 마을공동체 활성화 추진을 위한 협력 내용을 담고 있다.


새뜰마을사업은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이 밀집돼 있고 생활인프라가 열악한 곳의 주거환경 개선 및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균형 위에서 공모하는 종합정비 사업이며, 진주시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정부의 핵심정책 과제인 도시재생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업무 전담부서인 도시재생과를 신설해 시의 역량을 집중한 결과, 지닌 4월 유곡지구가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2015년 옥봉지구, 2016년의 비봉지구에 이어 진주시에서 세 번째로 선정된 ‘진주 유곡지구 새뜰마을사업’은 유곡동 죽전마을 일원을 대상으로,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4년 동안 총사업비 30억5700만 원(균특 70%, 도비 9%, 시비 21%)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안전 확보를 위한 재해위험 지역의 산비탈 사면과 옹벽을 보강하고, 좁은 골목길에는 범죄 예방을 위한 CCTV와 보안등이 설치된다.


또한 생활·위생인프라 정비를 위해서는 주민편의시설인 커뮤니티센터, 마을주차장, 방재공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노후 주거지 정비를 위한 공·폐가 철거, 슬레이트 지붕 개량, 집수리 지원 등 주택정비 사업과 함께 마을공동화를 예방하기 위한 마을공동체 지원사업도 시행된다.


진주시는 관계 기관 및 주민협의체 등과 다양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현재 추진 중인 옥봉·비봉지구 새뜰마을사업 및 성북지구 도시재생뉴딜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유곡지구 새뜰마을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