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선거캠프 제보로 靑 움직였다면 관권선거”
기사입력: 2019/12/05 [14:44]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제3지대 창당을 추진하는 대안신당(가칭)의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은 5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의 최초 제보자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드러난 것과 관련해 “만약 확인되지 않은 상대 선거캠프의 제보 하나를 갖고 청와대와 경찰이 움직였다면 명백한 선거개입이고 관권선거”라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준위 상임운영위 회의에서 “청와대가 말한 ‘캠핑장 제보’가 사실은 선거캠프 제보였던 것”이라며 “송 부시장은 정부가 요구해 알려줬다고 답해 청와대와 진실게임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전날 검찰의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과 관련해서는 “정부여당에서는 검찰이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거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저는 대통령과 청와대, 여당이 검찰을 잘못 대해 온데서 비롯됐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초 무리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키기 위해 검찰 수사에 오히려 청와대와 여당이 도를 넘어 개입한데서 검찰의 반발을 불러온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본격적으로 출범한 ‘4+1 협의체’에 대해서는 “예산뿐 아니라 선거법, 사법개혁도 이 협의체를 통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4+1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참여하는 협의체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