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KAI, 국내 제작 소형민수헬기(LCH) 첫 비행 성공
기사입력: 2019/12/05 [15:53]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LCH 초도비행 (뉴스1 제공)

 

2015년 개발 착수…시제1호기 2020년 9월 인증 획득 목표
KAI "핵심기술 국산화로 헬기개발 기술수준 한 단계 도약"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5일 사천 본사에서 수행한 소형민수헬기(Light Civil Helicopter·LCH) 국내 제작 시제기의 초도비행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안현호 KAI 사장을 비롯해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 김용완 방위사업청 민수헬기팀장, 최재홍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산업융합기술 본부장 등 주요 기관 관계자가 참관했다.


LCH는 이륙 후 제자리비행, 전진비행, S자 선회비행, 원 중심 선회비행 등 20여분 동안 기동하며 비행안전성을 입증했다.


KAI는 2015년 6월 LCH 개발에 착수했다. LCH는 H155B1을 기반으로 메인기어박스, 조종실, 캐노피 등에 최신기술을 적용해 개발하고 있다.


LCH 개발사업으로 제작되는 2대의 시제기 중 1호기는 유럽항공안전청(EASA) 인증 획득을 위해 AH 주관 하에 프랑스에서 제작됐으며, 2018년 7월 초도비행을 마치고, 2020년 9월 인증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초도비행에 성공한 시제 2호기는 EASA의 인증 절차에 맞춰 구축된 국내 생산라인에서 제작된 최초의 민수헬기다. 시제 2호기는 랜딩기어, 자동항법장치(AFCS), 능동형 진동제어장치(AVCS) 등 국내에서 개발한 구성품 80종을 장착해 비행 적합성을 입증하고 2021년 국토교통부 인증을 받을 계획이다.


LCH로 확보한 핵심기술과 국산화 품목들은 LCH와 함께 개발하고 있는 소형무장헬기(LAH)에도 적용된다.


KAI 관계자는 “LCH·LAH의 국내개발을 통해 헬기 핵심기술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주요 구성품을 국산화하면 국내 헬기개발 기술수준이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CH 개발이 완료되면, 중대형급(8.7톤) 수리온과 더불어 소형급(4.9톤) 민수헬기 플랫폼을 확보하게 된다. EASA와 국토교통부의 인증을 기반으로 국내·외 헬기 시장 진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KAI는 향후 AH와 공동마케팅으로 LCH 판매기반을 구축해 국내는 물론 해외 판매도 추진함으로써 국산헬기 수출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LCH는 임무별 장비 장착이 가능해 소방·경찰·해양경찰·산림 등 정부기관용 헬기는 물론 응급구조용(EMS) 헬기, 승객수송(VIP) 헬기, 관광 헬기와 같이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