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美의회 “韓, 방위비 부담 분담, 상당한 기여”
韓 국방비 지출, 미국 동맹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
기사입력: 2019/12/02 [15:17]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한미 간의 4차 회의가 오는 3~4일(현지시간) 워싱턴 D.C.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미 의회는 현재 심의하고 있는 내년도 국방예산법안에서 한국이 부담금을 분담하는데 ‘상당한 기여를 해왔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1일 현재 미 상하원이 심의 중인 국방수권법 법안에 따르면 상원은 “(대북 억제를 위한) 한국과 일본 간 동맹을 지지한다”면서 양국의 상당한 분담금 부담과 비용 분담 기여에 대해 인정한다고 밝히고 있다.

 

또 한국과 일본 간 방위 협력이 강화되는 것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국내총생산의 약 2.5%에 달하는 국방비를 지출하고 있는 것은 미국의 동맹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법안은 북한의 재래식 병력과 대량살상무기의 지속적 위협으로 인해 주한미군을 2만8500명 이하로 감축하는 것을 금지했다.


하지만 대통령 후보일 때부터 주한미군 유지 비용에 대해 한국이 부담하는 금액이 적어 차라리 미군을 철수하는 게 낫다는 입장을 표명해 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의회 견해와는 달리 현 주한미군의 한 해 유지비 보다도 훨씬 큰 70조 원을 한국이 다 부담할 것까지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10월 제임스 매티스 전 미 국방장관의 연설비서관이었던 가이 스노드그래스가 낸 저서 ‘선을 지키며’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국방부 브리핑에서 한국이 현재 부담하는 금액의 60배 이상인 연 70조 원을 내야 한다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함께 한국을 거론하면서 “우리(미국)를 벗겨 먹는다”고 표현했던 것으로도 전해졌다.


SMA 체결을 위한 한미 간 4차 회의엔 우리 측에선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상대사가, 미국 측에선 제임스 드하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수석대표로 각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할 예정이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