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KBO, 역대 최다 102명 골든글러브 후보 발표
SK 13명 최다…6일 오후 5시까지 미디어 관계자 대상 투표 실시
기사입력: 2019/12/02 [15:44]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2018 KBO리그 골든글러브 수상자. 뉴스1 제공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역대 최다인 102명의 골든글러브 후보를 발표했다.


KBO는 2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후보 명단을 확정했다.


포지션별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글러브의 올해 후보는 지난해 97명보다 5명이 증가한 102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후보 선정 기준은 투수의 경우 규정이닝 충족, 10승 이상, 30세이브 이상, 30홀드 이상 중 한 가지에 해당되면 된다. 포수와 야수는 해당 포지션에서 720이닝 이상 수비로 나선 모든 선수가 후보 명단에 오른다. 지명타자는 규정타석의 ⅔인 297타석 이상을 지명타자로 타석에 들어서야만 후보 자격이 주어진다.


KBO 정규시즌 개인 부문별 1위 선수는 자격요건에 관계없이 해당 기준을 충족한 포지션의 후보로 자동 등록된다. 만약 타이틀홀더가 여러 포지션에 출전해 어느 포지션에서도 수비이닝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을 경우에는 최다 수비이닝을 소화한 포지션의 후보가 된다. 수비이닝과 지명타자 타석을 비교해야 할 경우에는 각 해당 기준 대비 비율이 높은 포지션의 후보로 등록된다.


투수 부문 후보는 린드블럼, 유희관, 이영하, 이용찬(이상 두산), 요키시, 브리검, 최원태, 김상수(이상 키움), 김광현, 산체스, 문승원, 박종훈, 서진용, 하재훈(이상 SK), 윌슨, 켈리, 차우찬, 고우석(이상 LG), 루친스키, 이재학, 구창모, 원종현(이상 NC), 쿠에바스, 알칸타라, 김민, 배제성(이상 KT), 양현종, 윌랜드, 터너(이상 KIA), 백정현, 윤성환(이상 삼성), 서폴드, 채드벨(이상 한화), 레일리, 다익손(이상 롯데) 등 지난해보다 4명 늘어난 35명의 후보가 선정됐다.


두산 박세혁, SK 이재원, LG 유강남, NC 양의지, KT 장성우, 삼성 강민호, 한화 최재훈 등 7명은 포수 부문에서, 두산 페르난데스, KT 유한준, KIA 최형우, 한화 김태균, 롯데 이대호 등 5명은 지명타자 부문에서 골든글러브 수상을 노린다.


1루수 부문에는 두산 오재일, 키움 박병호, SK 로맥, KT 오태곤, 삼성 러프 등 5명이, 2루수 부문은 LG 정주현, NC 박민우, KT 박경수, KIA 안치홍, 삼성 김상수, 한화 정은원 등 6명이 경쟁한다.


3루수 부문은 두산 허경민, SK 최정, LG 김민성, KT 황재균, KIA 박찬호, 삼성 이원석, 한화 송광민 등 7명, 유격수 부문은 두산 김재호, 키움 김하성, SK 김성현, LG 오지환, KT 심우준 KIA 김선빈, 삼성 이학주, 한화 오선진, 롯데 신본기 등 9명이 후보에 올랐다.


좌익수, 중견수, 우익수 구분 없이 3명이 선정되는 외야수 부문 후보는 정수빈, 김재환, 박건우(이상 두산), 이정후, 샌즈, 임병욱(이상 키움), 김강민, 노수광, 한동민(이상 SK), 이천웅, 채은성, 김현수, 이형종(이상 LG), 이명기, 권희동, 김성욱(이상 NC), 로하스, 김민혁(이상 KT), 이창진, 터커(이상 KIA), 박해민, 김헌곤, 구자욱(이상 삼성), 호잉, 장진혁(이상 한화), 전준우, 손아섭, 민병헌(이상 롯데) 등 28명이 골든글러브 후보다.


10개 구단 중 KT는 모든 부문에서 후보를 배출했으며, SK는 13명이 후보에 올라 최다 인원을 기록했다.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골든글러브 선정 투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6일 오후 5시까지 올 시즌 KBO 리그를 담당한 취재기자와 사진기자, 중계방송사 PD, 아나운서, 해설위원 등 미디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한편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오는 9일 오후 5시 15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며, 지상파 TV MBC와 포털사이트 네이버, 다음에서 생중계된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