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밀양 표충비각, 1ℓ 땀 흘려
밀양 3대신비, 사명대사 표충비각 한출…나라에 큰일?
기사입력: 2019/11/19 [15:27]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18일, 새벽 4시부터 오전 9시까지 무안면 사명대사 표충비각이 1ℓ가량 땀을 흘렸다.

 

 

국가의 중요한 일이 있을 때마다 땀을 흘리는 밀양 표충비각이 1ℓ 가량의 땀을 흘려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여름에도 얼음이 어는 얼음골, 종소리가 나는 만어사 경석과 함께 밀양의 ‘3대 신비’로 알려진 사명대사 표충비각에 18일 새벽 4시부터 오전 9시경까지 1ℓ가량 땀이 흘렀다.


무안면 홍제사(무안리 903-5) 내에 소재한 표충비각은 경남 유형 문화제 제15호로 이 비석은 국가에 큰일이 있을 때마다 땀을 흘려 그 조짐을 미리 알려 준다는 이야기로 유명하다. 민간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사명대사의 우국충정이 지금까지 전해지기 때문이라고 믿으며, 이 비를 신성시하고 있다. 더욱이 땀방울이 글자의 획 안이나 머릿돌과 받침돌에는 맺히지 않는다 해, 그 신비함을 더해주고 있다.

표충비가의 땀흘린 역사를 되짚어 보면 1894년 동학농민 운동을 시작으로, 1919년 3·1 독립만세운동, 1945년 8·15 해방, 1950년 6·25 전쟁, 1985년 남북고향 방문 무렵에 한출 기록이 있으며, 최근에는 2008년 FTA 소고기협상, 2009년 김수환 추기경 선종, 2010년 천안함 침몰, 2017년 대통령 탄핵심판 시, 한출한 바 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