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도, 제80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 기억하며, 통합·번영의 새로운 미래 다짐
기사입력: 2019/11/18 [15:28]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도는 ‘제80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을 열었다.

 

 

경남도가 지난 17일 경남보훈회관에서 ‘제80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을 열었다.


올해 기념식은 독립유공자 유족, 각계 보훈단체 대표, 도민, 학생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약사보고, 독립유공자 포상, 기념사, 순국선열의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순국선열의 날을 계기로 독립유공자 서훈을 받은 두 분의 유족에게는 건국훈장 애족장과 대통령표창을 전수했다.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으신 故 김수도 선생은 1933년 일본오사카에서 항일선전문을 배포하다 체포됐고, 대통령표창을 받으신 故 김창환 선생은 1930년 제주도에서 항일전단을 살포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이삼희 경남도 행정국장은 기념사를 통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후손들에게 물려주는 일이야 말로 선열들의 고귀한 유지를 받드는 길”이라며 “과거의 역사를 기억하고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이 정당한 보상과 합당한 예우를 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도내 중고등학생들도 참석해 순국선열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며 보다 나은 미래를 다짐하는 계기가 됐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