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뉴스경남 詩壇> 코메론 줄자
기사입력: 2019/11/14 [16:36]
편집국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코메론 줄자
▲오미경(하동교육지원청 교육행정지원과장)


사람들은 차임벨에 맞춰
시간을 눈금으로 잘게 분질러 산다

 

오늘도 시지프스가 되어
책걸상을 밀고 다니는 동료
메모 가득 포스트잇 볼에 붙이고
수많은 눈들이 하루의 길이를 살피다
날카로운 기세로 되감기는 줄자를 편다
오늘 살아야할 길이를 재고 있다

 

학생들의 축 늘어진 그림자는
3.5미터 코메론 줄자로는 가늠할 수 없는 길이다
어쩌면 줄자를 풀기 전
끝없이 펼쳐질 듯한 눈금을 감춘 몸통이
우리들의 현실인지도 모른다

 

마치는 차임벨 소리에
줄자의 몸통에서 나온 꿈들이 
교문을 향해 경쾌하게 펼쳐진다

 

작가설명: 시인정신 2019년 여름호 「분실물」 외 2편으로 등단했으며, 이 작품은 2019년 가을호에 실린 작품 중 하나임

편집국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