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특집
통영 산양읍 세포(가는개) 쟁이마을 '어울림 한마당' 성황
기사입력: 2019/11/07 [17:49]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마을간판 제막식   

 

세포부녀회 난타, 떡메, 짚풀공예체험 '즐거움과 화합의 장'
세포마을전설, 어르신들이 그림책 '나붓등'으로 발간


통영시 산양읍 세포마을은 '세포(가는개) 쟁이마을 어울림 한마당' 마을 축제를 지난달 26일 열었다.
세포마을회관, 가는개마을광장에서 '나붓등' 그림책 출판기념식과 '마을간판' 제막식, 세포부녀회의 난타공연 등 전통 공연으로 흥을 고조시켰다.


식전행사로 짚풀공예, 떡메치기, 전래놀이 등 다양한 체험행사가 진행됐다. 식전 행사 후 오후 1시부터는 신나는 예술여행의 '국악과 탱고 음악콘서트'가 이어졌고 이어 2시부터는 마을주민들과 함께하는 노래자랑으로 화합의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가는개 메구패 신명나는 길놀이


마을 축제는 마을의 화합과 번영, '마을 공동체 활성화'로, 농어촌지역 활력을 증진하는 목적을 갖고 있다.
이날 행사는 가는개 메구패의 신명나는 길놀이를 시작으로 마을 어르신들과 경향 각지로 나가있는 자녀(손자, 손녀)들이 함께 떡메치기 체험뿐만 아니라 직접 떡메를 친 다음 콩코물에 떡을 묻혀 맛볼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 떡메치기    

 

◇짚풀공예, 떡메치기, 전래놀이 등 체험행사


이날 초가 지붕을 잇고, 멍석도 만들던 짚풀을 이용한 짚풀공예체험은 어르신들에게는 추억을 회상하게 하고, 아들, 딸과 손자, 손녀들에게는 어린 시절의 부모님의 모습과 농어촌마을의 동심으로 돌아가는 기회를 제공했다.


천복동 산양읍장은 "세포마을은 긴 바닷가와 아름다운 산으로 둘러 쌓인 물 좋고, 인심 좋은 마을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 예전처럼 떡메도 쳐보고, 쌀알이 살아있는 인절미 떡을 먹을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농어촌체험마을인 세포마을로 많이들 오시라"고 말했다.


세포마을 주민들도 "떡메치기가 사라진 지 2~30년은 됐는데, 다시 떡메를 치니 마을에 활기가 돌고 옛 추억이 되살아난다. 우리가 젊었을 적에는 짚으로 참 많은 일들을 했는데, 그때는 고생스러웠지만 지금은 행복한 추억이 됐다"고 즐거워했다.

 

▲ 가는개 메구패 길놀이 공연    

 

◇가는개 메구패 40년만에 복원…마을활기 불어넣어


신명나는 길놀이를 한 가는개 메구패는 농어촌희망재단의 농촌 교육 문화 복지여건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문화적 역량의 개선하는 농촌 교육 문화 복지 지원사업덕분에 사라진 지 40년만인 2017년 되살아났다.


이 사업은 메구교실뿐만 아니라 가는개 마을 해설, 일소일소, 치매예방, 가는개 쟁이마을 공작소(천연화장품, 한지, 지끈, 도자기공예, 패브릭아트)로 운영돼 세포마을과 주민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었다. 2019년에는 세포마을 부녀회원들이 '난타'를 배워서 무대에 올리기도 했다.

 

◇신나는 예술여행 ‘제나탱고’ 세포마을 찾아 퓨전국악 연주


신나는 예술여행시간, '국악과 탱고의 만남' 공연은 지난해 영국 세계 최대 예술축제인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한국 음악팀으로 유일하게 초청을 받았던 '제나탱고'가 세포마을을 찾아 퓨전국악을 연주해 흥겨움을 선사했다. 이 공연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지원했다.


또 아리랑 국악원 통영·고성분원은 복고풍의 교복을 입고 장구 장단에 맞춰 신명난 춤과 노래로 마을 주민들을 즐겁게 했다.
박정순 원장은 세포마을 메구와 난타교실의 지도를 맡고 있다.

 

▲ '나붓등' 그림책 출판기념식    

 

◇행사 하이라이트 ‘나붓등’ 그림책 출판기념식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세포마을에 전해지는 전설인 나붓등을 그림책으로 엮어낸 '나붓등' 그림책 출판기념식이었다.
주민들은 1년 전부터 책의 소재와 형식을 머리를 맞대서 의논하고 함께 그림으로 그려냈다.


나붓등 전설은 가난한 형편으로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도둑 무덤을 나붓등에 쓴 후 바다에서 금궤를 건져 부자가 된 아들이 어머니의 무덤에 큰 봉분과 돌비석을 세운 후로는 패가망신해 야반도주했다는 이야기로, '분수에 맞게 살자'는 교훈을 전해준다.


'나붓등' 그림책은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의 문화우물사업으로, 이 사업은 주민이 기획하고 주도하는 마을공동체 문화사업을 지원한다. 그림의 소재와 기획, 그림책 제작 및 출판까지 주민들이 하나가 돼, 결과물을 일궈냈다.


신성안 세포마을 이장은 "2019년 한해 동안 세포마을 주민들이 많은 프로그램을 통해 자주 만나고 함께 어울리면서 서로를 알아가고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 앞으로도 '쟁이마을' 세포와 '가는개 마을' 세포의 장점을 살린 그림책을 더 만들고 프로그램을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재선 어르신의 딸들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엄마가 고향에 혼자 계셔서 늘 걱정했는데, 예쁘게 한복을 입고 메구도 치고, 난타도 두드리는 모습을 보니, 엄마가 너무 귀엽고 새로운 모습을 보게 돼 너무 기쁘고, 안심도 되고 너무도 행복했다. 마을 주민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세포부녀회 난타공연   

 

◇통영 세포농어촌체험휴양마을 ‘맛·멋·체험’ 인기


통영시 산양읍에 위치한 세포마을은 지난 2014년 연말 농촌현장포럼 발표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해 이후 타 지역 체험마을에서 선진지 견학을 오는 마을로 각광을 받고 있다.


세포농어촌체험휴양마을은 지난 2012년부터 3년 동안 색깔과 이야기가 있는 공동체 문화마을을 만들기 위해 통영연극예술축제위원회와 손잡고 '쟁이마을 할미요'를 포함한 세편의 연극을 무대위에 올렸고, 쟁이마을을 노래한 시를 벽화로 그려서 골목길을 아름답게 꾸미는 등 다양한 마을 발전 사업을 추진중에 있다.


세포농어촌체험마을에서는 갯벌에서 바지락 캐기, 다양한 갯벌 생물을 관찰하는 갯벌생태체험, 파래김 만들기 등의 어촌체험과 봄철을 맞아 진달래 따기, 진달래 화전 굽기, 산딸기, 매실 따기와 잼 만들기 등 농촌체험을 할 수 있다.

 

▲ 짚풀공예   


또한 마을의 자랑거리인 옹기쟁이, 대장쟁이, 삿갓쟁이 등 여러 분야의 쟁이마을에서 착안한 나전칠기와 천연염색 등도 체험할 수 있다.


마을에서 나는 채소와 제철 해산물을 사용한 시골밥상과 해물밥상 등 정겹고 풍성한 밥상을 받을 수 있으며, 인근에 게스트하우스 및 펜션이 위치해 마을 체험과 연계한 숙박도 가능한 장점이 있다.


세포마을은 사시사철 꽃과 나무가 있어 아름답고 살기 좋으며 바쁜 일상에 지친 도시민과 학생들이 휴식을 갖고자 사계절 내내 많이 방문하고 있는 곳이다.


세포마을은 1930년부터 1970년까지 마을에 있었던 12공방쟁이(나전칠기 공방, 소반쟁이, 양복쟁이 등)를 마을의 공동문화 자원으로 복원하고 주민 주도의 음악제, 시낭송, 연극 등의 작은 축제를 개최했으며 문화행사와 연계한 농·수산물 직거래로 농가 소득 창출에도 노력하고 있다.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