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과기대, 경상대와 통합 찬반투표 마무리
경상대학교, 6일부터 8일까지 찬반투표 진행
기사입력: 2019/11/07 [15:19]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과기대 본관 9층 대회의실에서 경남과기대와 경상대 간 통합 찬반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경남과기대는 7일 경상대와의 통합 찬반투표를 마무리했다.


이번 투표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됐으며, 교원 204명 중 182명(89.22%), 직원 141명 중 134명(95.04%), 조교 30명 중 30명(100%)이 투표를 마쳤다. 평균 92.27%(11월 6일 오후 8시)를 나타냈다. 학생은 학부와 대학원생 4911명 중 1655명, 동창회는 179명이 참여했다.


경상대는 6일부터 8일까지 찬반투표가 진행된다. 투표결과는 양 대학이 협의를 통해 공동발표할 예정이다.
직능단체별 참여 비율은 교원 63%, 직원 22%, 학생 9%, 조교 4%, 동창회 2%다.


경남과기대는 구성원과 동문의 투표 참여를 높이기 위해 신문광고, SNS 홍보, 교내 게시판 활용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알렸다.


경남과기대는 경상대와 2017년 교육부의 ‘국립대학 혁신지원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경상대와의 통합 논의가 시작됐다. 이를 바탕으로 양 대학은 지난 6월 26일 ‘대학통합 공동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킨 뒤 3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양 대학 48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대학통합실무위원회와 16명으로 구성된 대학통합기획위원회를 이십여 차례 열어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을 작성했다.


양 대학은 캠퍼스와 단과대학별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 의견수렴을 지난달 14일부터 24일까지 진행했으며 공청회와 방송 토론 과정을 거쳤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