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文대통령,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 참석
국가기념일 지정된 뒤 창원 경남대에서 첫 기념식
기사입력: 2019/10/16 [15:05]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뉴스1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16일 오전 10시 창원시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올해 기념식은 40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부마민주항쟁이 지난달 24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처음 열리는 정부 주관 기념식이다. 현직 대통령이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참석에 앞서 ‘부마민주항쟁 특별전시’를 항쟁 참여자들과 함께 관람했다.


이번 전시는 부마민주항쟁재단이 서울과 광주, 창원, 부산 등 전국을 순회하며 진행 중으로, 40주년 기념식을 맞아 경남대 본관에서 19일까지 특별전시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979년 당시 부산대에서 민주선언문을 직접 작성해 배포한 신재식(10.15 민주투쟁선언문 제작 배포), 정광민(10.16 선언문 제작 배포) 등 항쟁 참여자들과 함께 1979년 당시 제작 배포된 선언문 3종 및 사진자료 등 기록물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전시를 감상했다.


전시에는 부산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그린 걸개그림 ‘부마민주항쟁도’를 비롯해 그림작품 4점, 당시 신문기사 자료 등이 포함됐다.


부마민주항쟁은 부산지역과 경남 지역(마산)의 학생과 시민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해 발생한 대규모 민주화운동이다. 1979년 10월 16일 부산에서 처음 발생해 같은 달 18일 창원(옛 마산)지역까지 확산됐다.


부마민주항쟁은 이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정신이 이어졌으며, 최근 국가기념일로 지정됨으로써 4·19혁명,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