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도, 홍수에 안전한 지방하천 지침 마련한다
기사입력: 2019/10/16 [15:06]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도는 내년에 중앙정부에서 이양되는 지방하천에 대해 도 실정에 맞는 맞춤형 정비 계획을 수립한다. (사진은 진주 반성지구 하천재해 예방사업지)

 

 

기후변화에 대비한 지방하천의 홍수 대응능력 향상
예방차원의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맞춤형 종합정비계획 수립
 


경남도가 2020년부터 경남도로 이양되는 지방하천정비사업 추진을 위해 홍수에 안전하고 도 실정에 맞는 지방하천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한다.


그간 지방하천사업은 국고보조사업으로 추진됐으나 지방재정 자립을 위한 강력한 재정분권 추진을 위해 2020년부터 중앙정부(국토교통부)에서 경남도로 이양된다.


따라서 기존 지방하천종합정비계획(2016년 국토교통부 수립)의 재정비 시점인 2020년이 도래됨에 따라 이에 대한 분석을 통해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변화된 현장 여건을 반영, 종합적인 사업시행 기준을 마련해 2021년부터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기본계획(Master Plan)을 수립한다.


경남도는 기본계획을 조사, 계획, 수립 3단계의 과업수행 매뉴얼에 따라 추진하며 18개 시·군, 주민, 전문가 의견수렴, 지역수자원관리위원회 자문을 거쳐 경남 맞춤형 정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지방하천종합정비계획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하천별 특성을 전수조사를 통해 지방하천 현황, 하천기본계획 연혁과 수립비용을 산정한다.


둘째, 지방하천사업을 위한 제방보강, 내·외수처리, 하도정비, 이수 및 하천환경을 계획하고 관련계획을 면밀히 분석 검토해 홍수에 안전하면서도 문화·생태가 살아있는 쾌적하고 친환경적인 하천공간으로 정비하기 위한 투자 우선순위를 선정하며 사업추진 및 관리를 위해 필요한 경상남도 지방하천사업 집행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셋째, 도심지 하천을 중심으로 기존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생태하천 복원사업 도입을 통한 수생태계 건강성 확보를 위해 복원목표를 정하고 효과가 극대화 될 수 있는 하천을 선정한다.


넷째, 하천가치 향상, 지역과 도민이 공감하는 하천사업을 위해 주변지역 사업(문화, 복지, 관광, 레저, 생태·수질 환경개선, 도시·산업단지 재생 등)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시장·군수가 시행하는 하천사업 제안공모를 추진한다.


지방하천종합정비계획의 주요 원칙과 방향은 제시한 사업구간, 사업계획, 투자우선순위를 반영해 사업을 시행함을 원칙으로 한다. 시간적·공간적 차이로 인해 조정이 필요한 경우에는 집행지침에 따라 조정절차를 거쳐 시행해야 하며, 준공 후 하천사업 평가·모니터링을 통해 사업효과를 분석하는 등 하천사업의 환류기능을 강화한다.


신대호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지방하천사업의 지방이양에 따라 경남도가 사업선정과 예산편성을 위한 종합정비계획이 필요하다. 10년 단위계획으로 수립하고 5년마다 여건변화에 따른 우선순위 조정 등 타당성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시·군 및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