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김성찬 의원, 개선되지 않은 해경 응급의료환자 대응 질타
기사입력: 2019/10/16 [16:26]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올해 4월 완도 소안도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원의 심정지 당시, 해경의 미숙한 대응으로 헬기 출동이 늦어져 골든타임을 놓친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김성찬 국회의원(사진, 진해·농해수위)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소안도 해상 어선에서 어선원이 간질 증세를 보여 선장이 정오께 어업정보통신국을 통해 완도해양경찰서에 신고했고, 해경은 4분만에 닥터헬기와 소방헬기에 출동을 요청했다.


하지만 10여 분 뒤 닥터헬기는 매뉴얼상 지원이 불가하다는 이유로, 소방헬기는 닥터헬기가 지원가능함으로 닥터헬기 요청을 권유한다며 출동불가를 통보했고, 사고 후 39분이 지난 뒤에야 해경 목포항공대에서 헬기가 이륙해, 환자는 사고 발생 후 1시간 56분 뒤에서야 병원에 도착, 사망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김성찬 의원은 9월 여수해양경찰서 종합해상훈련 중 방제정 운용요원이 양묘기에 허벅지가 절단되는 큰 사고를 당했으며, 사고 직후 닥터헬기 출동을 요청했지만 닥터헬기는 도서지역이 아니라는 이유로 출동하지 않았으며, 응급환자 후송을 위해 자진해서 출동하겠다던 전남소방의 소방헬기는 오히려 해경 상황실에서 출동을 거절, 출동한 해경헬기는 사고지점으로 오지 않고 4㎞ 떨어진 헬기장으로 착륙해 결국 환자는 앰뷸런스에서 대기하다가 4시간 가량을 육로로 이동해 사망한 안타까운 사고에 대한 해경의 미흡한 대응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성찬 의원은 사망사고와 관련해서는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사고 이후 해경의 대처가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을 비롯한 항공대, 관할 해양경찰서 등 제 기능에 대해 해양경찰청 차원의 전반적인 점검을 통해 재발방지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으며,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전반적인 과정을 다시 조사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김 의원의 지적 이후 해양경찰청 본청이 아닌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이 11월 3일부터 5일간 ‘셀프 특별감사’가 이뤄졌으며, 그 결과 함정 후송 과정에서 응급구조사 부족, 항공기를 통한 응급환자 후송에 관한 매뉴얼 부재, 사고의 근본 원인인 방제정 인력 부족 등의 문제점이 확인됐다. 그러나, 오히려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은 감사를 통해 드러난 문제를 확인했다는 것을 이유로 6명에 대한 표창과 장려상을 수여하기도 했다.


김성찬의원실 확인결과, 서해지방해경청이 실시한 ‘셀프감사’의 결과는 해양경찰청 본청 감사담당관실로 통보됐으며, 해양경찰청 위임전결규정에 따라 차장(치안정감)에 보고되어야 하나 감사담당관실은 서해지방해경청의 감사결과를 과원 대상 공람 처리 후 차장에게 보고하지 않고 종결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응급환자를 후송할 수 있는 헬기가 3대나 있었는데도 출동을 하지 않고 서로 임무를 미루다가 결국 오랜시간을 육로로 이동해 안타까운 동료 해경의 목숨을 잃은 지난해 9월 여수 해경 방제정 사고의 뼈아픈 교훈에도 불구하고 전혀 개선되지 않은 해경의 응급환자 항공후송체계의 현실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동료를 잃고도 변화하지 않는 조직이 과연 바다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켜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