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포스트 조국 기선 제압’…여야, 여론 총력전
기사입력: 2019/10/16 [16:55]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조국 전 법무부장관(뉴스1 제공)


‘검찰개혁’ vs ‘대통령 사과’ 주장하며 기선잡기
출근길 라디오 방송에도 대거 출연해 여론몰이


전국을 달궜던 조국 이슈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로 일단락되면서, 정치권이 일제히 ‘포스트 조국’ 정국 기선 잡기에 나선 모습이다.


여야가 지난 15일 아침 회의를 통해 일제히 조 전 장관 사퇴에 각자 의미를 부여하는 한편, 출근길 시사 라디오 방송에도 소속 의원들을 투입해 나서고 있다.


‘조국 국감’으로 불렸던 제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 후반기를 잘 마무리하고 이어지는 예산 국회에서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한 전초 작업으로 읽힌다.


특히 12월 예산 국회가 종료되면 국민의 시선이 내년 4월 15일 치러질 제 21대 총선으로 옮겨지면서 중앙 정치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사실상 총선 전 마지막이 될 지 모르는 정국 주도권을 쥐기 위해 총력전에 나서는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조 전 장관이 검찰개혁의 ‘불쏘시개’ 역할을 자처하며 전격 사퇴한 만큼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하늘이 두쪽 나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며 검찰개혁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그는 “혼신의 열정을 다 쏟은 조 전 장관의 역할은 분명 (검찰개혁의) 불쏘시개 그 이상”이라며 “신속히 검찰개혁 법제화를 완수하라는 국민의 명령을 받드는 것이 민주당 본연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전 장관 임명 이후 불거진 국론 분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정부와 여당의 실정을 부각해 총선에서 심판론을 띄우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모든 국론 분열과 국정 혼란의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이제 제대로 국민 앞에 조목조목 사과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감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명에서부터 사퇴까지 66일 동안 조국 사태로 인해 국론이 분열되고 국정블랙홀에 빠진 상황에 대한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여야는 이날 오전 라디오에도 소속 의원들을 출연시켜 여론몰이에 나서기도 했다.


여당에서는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 검찰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박주민 의원을 비롯해 김종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홍익표·이재정 대변인, 정춘숙 원내대변인 등이 총출동했다. 이들은 조 전 장관의 사퇴에 검찰개혁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야당도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하태경 최고위원, 김용태·강효상 한국당 의원 등이 라디오에 출연해 조 전 장관의 사퇴 배경을 짚는가 하면, 조 전 장관 임명을 강행한 문 대통령과 여권의 책임을 강조하며 ‘대통령 사과’, ‘내각 총사퇴’ 등을 요구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