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추진상황 점검 최종 보고회 개최
우리밀 체험 놀이 등 다양한 농업 힐링 체험행사로 내실있게 구성
기사입력: 2019/10/15 [15:3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추진상황 점검 최종보고회가 15일 시청 문화강좌실에서 열렸다


진주시가 내달 6일부터 10일까지 진주종합경기장 일원서 열리는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추진상황에 대한 점검에 나섰다.


진주시는 15일 오후 3시 시청 문화강좌실에서 조규일 시장과 자문위원, 봉사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준비사항 전반에 대한 추진상황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준비에 시는 미래농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농업기술전시와 체험프로그램을 늘리는 한편, 유관기관의 참여도를 확대하고 농업 홍보용 프로그램과 체험형 콘텐츠 개발, 다양한 포토존과 쉼터 조성 등 더욱 풍성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시는 체험형 박람회 운영을 위해 도심 속 목장나들이, 농촌교육체험, 곤충 및 펫체험, 콩의 일생을 이해할 수 있는 농업교육 특별전시, 원예 작물을 활용한 원예치료체험, 통밀을 직접 만지고 느껴볼 수 있는 우리밀 놀이터 등 20여 가지의 다양한 체험거리를 마련한다.


또한 농업의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첨단농기계관에서는 첨단 농업용 드론과 항공방제용 무인헬기, 국내 대형농기계사의 첨단농기계 등을 전시하고, 스마트농업관에서는 농촌진흥청,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농업기술홍보관을 운영하며, 미래농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혼합현실·가상현실체험공간, 미래의 식량산업, 스마트온실, 딸기수확로봇 등 앞선 농업기술을 선보여 농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박람회 기간 중인 7일에 열리는 수출상담회는 우리 농업의 판로 모색과 신선농산물과 농가공품의 수출활성화, 중소기업에서 생산한 제품의 수출길을 여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신선농산물과 농가공품 수출관련 해외바이어로 미국, 캐나다 등 17개국 42명의 바이어가 참가 신청을 했고, 해외농업 농업기술을 전시하는 해외관에는 중국, 일본 등 19개국 47개사가 참여해 다양한 농업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해외문화 특별전시관을 별도 조성해 세계의 와인, 치즈를 시식하고 아시아 고산지의 농경문화를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편, 2016년부터 운영해 우유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는 ‘도심 속 목장나들이 행사’는 올해 장소를 종합경기장 안으로 옮겨 우유이야기, 우유비누 만들기 등 많은 교육·체험프로그램이 준비돼 자라나는 어린이와 학부모의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규일 시장은 “2019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가 농축산업의 첨단기술을 한눈에 살펴 볼 수 있는 전시와 체험의 장이 돼 미래농업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힐링과 감동을 느낄 수 있는 박람회가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