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막…15일부터 서울시 일원에서 열려
기사입력: 2019/10/15 [17:02]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주최하며 서울특별시·서울시교육청·서울특별시장애인체육회가 주관하는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맞잡은 손 하나로! 열린 마음 미래로!'라는 표어를 내걸고 15일부터 19일까지 서울특별시 일원에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가 후원하고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주최하며 서울특별시·서울시교육청·서울특별시장애인체육회가 주관하는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맞잡은 손 하나로! 열린 마음 미래로!'라는 표어를 내걸고 15일부터 19일까지 서울특별시 일원에서 열린다.


선수부(27종목)와 동호인부(18종목)로 나누어 총 30개 종목을 운영하는 이번 대회에는 절단 및 기타 장애, 시각장애, 지적장애, 청각장애, 뇌성마비장애 선수 등 선수단 8978명(선수 6025명, 임원 및 관계자 2953명)이 17개 시도에서 참가한다.


서울특별시 내 총 12개 구와 타 7개 시도의 34개 경기장에서 대회가 펼쳐지며 카누와 트라이애슬론은 지난 8일, 농구(지적)와 휠체어럭비, 사이클(트랙) 등 8개 종목은 13일과 14일에 사전 경기로 진행됐다.


1981년 시작한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그동안 우리나라 장애인 엘리트체육선수들이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최고의 무대로서 국내 장애인체육의 저변을 확대하고 장애인체육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격려를 이끌어냈다.


특히 올해는 역대 최다 인원인 8978명이 참가하고 해외동포선수단도 4개 종목(골프, 역도, 볼링, 수영)에 총 23명(선수 6명, 관계자 17명)이 참가한다.


또한 전시종목으로 카누, 트라이애슬론, 슐런, 쇼다운 등 4개 종목이 신설돼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우수한 선수들이 선의의 경쟁으로 기량을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선수들의 모습은 우리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며 “참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공정한 경기, 꿈, 열정, 노력과 같은 스포츠의 소중한 가치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