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지리산국립공원, 첫 얼음 관측
9일 지리산 천왕봉에 올가을 첫 얼음
기사입력: 2019/10/09 [16:32]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지리산 천왕봉에 올가을 첫 얼음이 얼었다.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한글날인 9일 지리산 천왕봉 정상(1915m) 일대에 올가을 첫 얼음이 얼었다고 밝혔다.


지리산 일대는 이날 새벽 1시께 최저 기온이 2.9℃를 보인 가운데, 최대 풍속 9.4㎧의 매서운 바람이 불며 기온이 급감하면서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고드름과 얼음이 관측됐다.

 

지리산국립공원의 첫 얼음은 2014년 10월 15일, 2017년 10월 15일에 관측되었으며, 올해 첫 얼음은 예년보다 6일 빠르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계절의 변화를 가장 먼저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지리산 정상부에 비가 내린 후 기온이 급감하면서 고드름이 열렸다며, 고산지대 탐방 시에는 갑작스런 기온 변화에 대비해 따뜻한 복장과 방한장비를 갖추고 가을 정취를 만끽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