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박대출 의원 “집배원 보로금 고갈 해결 촉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력하겠다" 답변, 문제해결 의지 확답 받아
기사입력: 2019/10/06 [15:20]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박대출 국회의원(사진·진주시갑, 자유한국당)은 지난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우정사업본부 국정감사에서 ‘집배원 보로금 고갈문제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의 촉구에 대해 최기영 과기부 장관도 “길을 찾아보겠다”며 문제 해결 의지를 밝혔다.


’93년부터 열악한 근무환경에 종사하는 집배업무 종사자의 사기진작을 위해 우정사업본부(당시 체신부)는 훈령을 제정, 집배보로금을 지급해왔다. 따라서 우정집배원 증원 등에 따른 실소요를 감안해 예산이 편성돼 왔다. 하지만 최근 4년간 예산 증액 없이 동일하게 편성되면서 예산이 고갈돼 11월부터 지급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는 집배보로금 지급대상자가 ’18년 대비 1440명이 증가하는 등 최근 5년간 총 1667명이 증가했기 때문이며, 추가로 ’17년 4월부터 토요배달 재개에 따른 보로금이 인상됐기 때문이다.


만성적 예산부족 및 예산의 비현실화로 ’17년 14억 원, ’18년 33억 원의 미지급이 반복되고 ’19년은 약 76억 원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박대출 의원은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집배원의 처우개선은 못할망정 지급되는 보로금 마저 중단돼서는 안 된다”며 “어렵다고 포기하겠나? 의지를 보여라”고 강조했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