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한국당 창원시의원들 “조국 사퇴하라”
“추잡한 현실 직시해 임명 철회해야”
기사입력: 2019/09/19 [17:05]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창원시의회 한국당 소속 시의원들이 조국 법무장관의 자진 사퇴와 대통령의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당 소속 창원시의원 21명은 지난 18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말한 문재인 대통령은 추잡한 현실을 직시하고 조국 장관 임명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청문회 과정에서 제시된 수많은 의혹들이 검찰수사를 통해 그 진실이 밝혀지고 있다.”면서 “조 장관이 받는 혐의 상당부분이 실제 범죄로 성립될 가능성이 높은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조국 장관 일가에 대한 13건의 고소고발과 74%인 서울대동문들의 임명 반대의견 등을 나열하며 “조 장관은 복직 후 강의도 한 번 하지 않고 급여와 추석상여금까지 챙기고 또 휴직했다.”면서 “뻔뻔함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이어 “일반인들이 이 정도의 의혹이 있다면 견디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학자의 양심으로 사퇴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회견을 마친 의원들은 시의회 정문으로 자리를 옮겨 조국 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박춘덕, 손태화, 조영명, 정길상 의원의 삭발식을 가졌다.

문재일 기자 문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