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제12차 OECD 농촌발전 컨퍼런스 개최
한국 농촌 정책의 성과와 과제 논의
기사입력: 2019/09/19 [17:42]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농림축산식품부는 OECD와 함께 회원국간 네트워크 강화 및 각국의 농촌 정책 공유·확산을 위한 ‘농촌발전 컨퍼런스’를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등에서 개최한다.


 지난 2002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12회차를 맞는 이번 컨퍼런스는 ‘농촌 지역 주민 삶의 질 향상’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율릭 베스터가드 크누드센 OECD 사무차장 등 임직원, OECD 회원국의 농촌 정책 담당자와 및 국내·외 전문가 등 총 300여 명이 참여하고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이 기조 강연자로 나설 예정이다.


 OECD 농촌 정책 컨퍼러스가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컨퍼런스가 한국 농촌정책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식품부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서 한국 농촌의 변화와 이에 대응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농촌 정책 방향, 구체적 성과와 향후 과제 등에 대해 다양하게 소개할 계획이다.


 또한 OECD 회원국들의 농촌 정책 동향을 공유하고 지난 지역장관회의서 채택된 OECD의 새로운 농촌정책 원칙을 공유하는 기회도 마련한다.


 이를 통해 농촌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 과제를 논의·발굴할 예정이며, 이를 기초로 농촌 발전 정책의 국제적 협력을 증진시킬 계획이다.


 동 컨퍼런스는 사전 컨퍼런스(24일 오전), 본 컨퍼런스(24일 오후 및 25일 전일) 및 한국 농촌정책 우수사례 현장 방문(완주, 26일)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첫날(24일) 사전 컨퍼런스에서는 농촌 혁신과 삶의 질 향상 및 농촌 사회의 포용과 환경 관리 등을 주제로 한국의 농촌 정책, 우수 지역 사례 발표와 중국·대만 등의 아시아 지역 사례 발표 및 토론이 이어진다.


 오후부터 진행되는 본 컨퍼런스에서는 새로운 OECD의 농촌정책 원칙을 기초로 농촌 지역의 혁신·기술변화와 삶의 질, 모든 세대를 위한 농촌 커뮤니티, 농촌을 위한 저탄소 경제로의 이행 방향 등 3개 주제에 대한 발표 및 토론이 예정이며, 커뮤니티 중심의 농촌 비즈니스 및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해 전체 참여자들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토의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컨퍼런스 마지막 날(26일)에는 로컬푸드 육성 정책 및 지역 커뮤니티 중심의 사회적 경제 우수 지역인 전라북도 완주로 현장 방문(필드 트립, Field Trip)이 진행될 예정이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의 농촌은 오늘날 침체를 겪고 있지만 최근 4차산업 혁명, 인구구조·기후 변화 등 메가 트렌드의 영향으로 새로운 기회를 맞고 있다.”고 밝히면서, 특히 농촌이 도시민도 함께 생활·교류·활동하는 공간이라는 인식의 변화, 농업뿐만 아니라 문화·관광 등 새로운 부가가치 산업으로 농촌 경제구조의 확장, 농촌의 생태적·공익적 가치에 대한 인식의 제고 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농촌 정책은 이러한 시대 변화의 흐름 위에서 다각도로 준비돼야 한다.”며 “컨퍼런스를 계기로 OECD 회원국들이 이에 대해 진지하게 성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