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진주시, 추석 명절 물가 안정 대책 추진
성수품 등 서민물가 안정에 집중
기사입력: 2019/09/08 [17:39]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시는 지난 5일 물가 대책 실무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 연휴를 앞두고 ‘물가안정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진주시는 지난 5일 시청 문화강좌실에서 물가대책 실무위원과 성수품 관계자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 연휴 기간을 앞두고 ‘물가 안정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남도교육청, 진주세무서, 국립농산물품질원, 유통업체 등 각계 유관기관이 참석해 농축수산물 가격, 개인 서비스 요금, 학원비 등 추석 연휴 물가 안정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일부터 내달 4일까지 5주간 ‘물가대책 종합 상황실’을 설치해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석을 앞두고 수확 시기가 도래하지 않은 과일이나 쌀 등의 물가 상승이 예상됨에 따라 추석 성수품 14개 품목(사과, 배, 돼지고기, 쇠고기, 조기 등)에 대한 가격 동향과 수급 상황, 불공정 상거래 행위 등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또한 시는 9일부터 10일까지 양일간 중앙지하도상가에서 이동소비자 상담센터를 운영해 소비자 전문상담원이 현장에서 소비자 불만사항을 접수받고 피해구제방법에 대한 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전통시장과 대규모 점포 등에서 자율적으로 가격 안정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등 가격 안정 관리에 총력을 다해 시민들이 장바구니 물가 걱정 없이 즐거운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