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남해군, 벼멸구류 긴급 방제 약제 지원 결정
기사입력: 2019/09/05 [15:57]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지난 3일 농업기술센터 소회의실에서 진행된 긴급방제 관련 전읍면 부면장 회의

 

 

남해군이 대표적인 해충인 벼멸구, 흰등멸구 피해 지역이 생겨나고 있음에 따라 추가 피해 예방 및 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벼멸구류 긴급 방제 약제 지원을 결정했다.


 군은 전 읍·면 중·만생종 벼를 대상으로 긴급방제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예비비 1억 원을 긴급 투입해 방제 약제를 최단 시일 내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부녀화, 고령화 등으로 헬기, 드론 등 항공방제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나, 벼멸구 서식환경이 볏대 아래쪽에 집중돼 하향풍으로 인한 쓰러짐 등 2차 피해 발생과 들녘에 혼재돼 있는 조생종 벼에 미치는 농약잔류 가능성을 고려해 전체 자가 방제를 할 수 있도록 방제 약제만 지원키로 결정했다.


 방제 약제는 읍·면행정복지센터에서 구할 수 있으며, 조생종 벼는 곧 수확해야 하므로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약제 살포 시 볏대 아래쪽에 충분히 약제가 내려가도록 흠뻑 살포하며, 특히 침투이행성 약제 선정과 잦은 강우로 인해 전착제를 혼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벼멸구, 흰등멸구는 비래해충이라서 밀도가 높으면 항공방제했던 필지에도 피해를 입힐 수 있어 반드시 자기 논을 수시로 관찰해 자가 방제해야 한다”며 “올해부터 PLS제도(농약안전허용물질목록관리)지침을 염두에 둬 반드시 농약안전사용기준을 알아보고 방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