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건강한 맛’ K-FOOD, 러시아 시장 넓힌다
aT, 모스크바에서 한국농식품 홍보관 운영
기사입력: 2019/09/04 [17:20]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이틀간 모스크바에서 K-FOOD 홍보관을 운영하며 한국의 건강식품을 집중 홍보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이틀간 모스크바에서 K-FOOD 홍보관을 운영하며 한국의 건강식품을 집중 홍보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세계적인 주류소비 최상위국가이지만, 최근에는 주류 판매가 감소하고 채소, 과일 등 신선농산물 소비가 늘어나는 추세다.


 생활수준이 높아지며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고, 가격대가 높은 프리미엄 건강식품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aT는 K-FOOD 홍보관에서 김치, 인삼 등 건강식품을 적극 홍보했다.


 특히 다섯 가지 맛이 난다는 뜻의 오미자음료의 스토리에 러시아 젊은 층들이 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행사장을 찾은 블라디미로브나(여·22) 씨는 “러시아에는 보르쉬처럼 붉은 색의 비트를 활용한 요리가 많은데, 한국의 붉은색 오미자음료도 건강에 좋을 것 같다.”며 “숙취에도 좋다고 하니 주변사람들에게 많이 소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aT는 홍보관 방문객 500명을 대상으로 한국식품의 러시아 진출 시 고려해야 할 사항을 알아보기 위해 설문조사도 진행했다.


 수입식품 선택 시 고려사항으로는 맛(66.4%)과 품질(24.3%), 가격(10.1%) 순으로 나타났으며, K-FOOD 구매 시 애로사항으로는 10명 중 8명이 “판매장이 적어 불편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우리 농식품의 건강기능성을 적극 홍보한다면 러시아 시장에서의 수출확대 가능성도 매우 크다.”면서 “더 많은 현지 유통매장에 한국 농식품이 입점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홍보관 운영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한 ‘2019 러시아 K-콘텐츠엑스포’와 연계하여 진행됐다.


 CLC, 소유 등 한국의 인기가수가 출연한 콘서트도 함께 열려 러시아의 많은 K-POP 팬들이 홍보관을 찾아 한국음식을 체험했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