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직장인 이직 경로 ‘채용공고 직접 지원(70.6%)’ 1위
직장인 둘 중 하나, 이직 위해 ‘인맥·대인관계’ 관리
기사입력: 2019/09/03 [17:15]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잡코리아 조사, 직장인 이직 경로(잡코리아 제공)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들은 주로 ‘기업 채용공고에 직접 지원’하거나 ‘지인 추천’을 받아 이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직장인 중 절반 정도는 이직을 위해 인맥·대인관계를 관리하는 편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이직 경험이 있는 경남을 포함한 전국의 직장인 4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대다수의 직장인들은 이직 시 인맥·대인관계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시 인맥·대인관계가 중요한지’ 묻는 질문에 직장인 중 86.4%가 ‘그렇다’고 답한 것.


특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56.2%는 ‘이직을 위해 인맥·대인관계를 관리하는 편’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어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들의 이직 경로를 조사한 결과 ‘기업 채용공고에 직접 지원했다’는 답변이 복수응답률 70.6%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지인 추천(직접 추천, 간접적 정보 제공)’을 통해 이직에 성공했다는 답변이 25.1%로 2위에 올랐고, 이어 ‘헤드헌팅 서비스(12.4%)’를 이용했다는 답변과 ‘기업 채용사이트 인재풀에 정보를 등록(12.0%)’해 이직에 성공했다는 답변이 이어졌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이직 정보 역시 ‘취업포털에 등록된 채용공고(65.1%)’와 ‘기업의 채용사이트(47.8%)’, ‘이직을 희망하는 기업에서 근무 중인 지인/친구(25.4%)’를 통해 주로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중 절반 정도는 성공적인 이직을 위한 전략이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성공적인 이직을 위한 전략이 있나요?’라고 묻자 직장인 중 46.7%가 ‘그렇다’고 답한 것.


이들은 ‘특이한 이력, 업무 경험 등 차별성을 적극 어필한다(41.0%)’, ‘평소 인맥·대인관계를 관리한다(40.0%)’, ‘맞지 않는 경력을 일부 포기한다(26.7%)’, ‘경쟁사 등 관련업계에 지원한다(20.5%)’ 등을 성공적인 이직을 위한 주요 전략으로 꼽았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