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중소기업 61.9% “하반기 직원 채용 계획”
우수인재 채용 위해 ‘역량면접 강화’ 준비 30.8%
기사입력: 2019/09/02 [16:32]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중기 61.9% “하반기 직원 채용한다”(잡코리아 제공)


중소기업 5곳 중 3곳이 올해 하반기 신입 및 경력직 직원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268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직원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전체 기업 중 61.9%가 ‘올해 하반기 직원 채용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 중에는 ‘신입 및 경력직 모두 채용할 계획’인 기업이 66.3%로 가장 많았고, 신입직만 채용(17.4%)하거나 경력직만 채용(16.3%)할 계획인 기업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채용 규모는 ‘예년수준’을 계획하는 기업이 46.3%로 가장 많았으며, 예년보다 채용 규모를 확대하거나(18.7%) 축소(19.3%)를 계획하는 기업은 상대적으로 적었고, 15.7%는 ‘아직 채용 규모를 확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들 중소기업의 49.6%는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강화하는 채용프로세스가 있다’고 답했다. 그 1위는 ‘면접 강화’로 우수 인재 채용을 위해 심층 역량면접을 준비하고 있다는 중소기업이 30.8%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학력, 학점, 어학점수 등 ‘스펙 기준을 완화’를 통해 우수인재를 발굴하려는 중소기업이 26.3%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 외에는 필기시험 폐지 등 채용절차 간소화(25.6%), 직무역량 평가 강화(21.1%), 블라인드 면접 도입(21.1%) 순으로 답한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특히 신입사원 채용 시에는 ‘직무 분야에서 일해 본 경험’을 가장 중요하게 평가한다는 중소기업이 32.8%(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신입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인을 복수선택으로 조사한 결과 ‘직무 분야에서 일해 본 경험’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3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입사하려는 높은 의지’가 중요하다는 답변이 23.9%로 다음으로 많았다. 이외에는 직무 분야 전문지식·자격증 (19.8%), 지원기업에 대한 사전 지식(19.0%), 지원기업의 업계에 대한 관심(17.2%) 순으로 높았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