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지리산 곳곳에 가을 야생화 피어나
지리산 종주능선에 쑥부쟁이·구절초·모시대 등 활짝
기사입력: 2019/08/19 [15:46]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19일 무더운 날씨 에도 불구하고 지리산 천왕봉, 제석봉, 세석평전 등 종주능선 주변으로가을을 알리는 야생화가 곳곳에 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지리산의 대표적인 가을 야생화는 쑥부쟁이, 구절초, 모시대, 투구꽃, 용담, 지리고들빼기, 산오이풀 등이 있으며, 현재 지리산 종주능선 탐방로 주변에서 관찰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노루오줌, 일월비비추, 동자꽃, 말나리, 참바위취 등 여름 야생화도 함께 볼 수 있다.


 지리산 고지대에는 지난 17일 장터목을 기준으로 최저온도가 13도까지 내려가는 등 길고 길었던 여름의 끝이 서서히 보이기 시작했으며 앞으로 가을 야생화는 더욱 만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두행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탐방객들이 “지리산의 아름다운 야생화를 보면서 시원한 바람과 함께 가을 정취와 국립공원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