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양산시, 국제안전도시 공인 첫걸음
국제안전도시 기본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19/08/19 [15:53]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양산시는 민선7기 시장 공약사항인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위해 이달부터 내년 5월까지 10개월간 ‘국제안전도시 기본조사 연구용역’에 착수한다.


‘더없이 편안한 안전건강도시’를 목표로 내달 9일 국제안전도시 기본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인 준비 절차에 들어간다.


국제안전도시란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사고와 손상을 줄이고 안전을 증진하기 위해 지속적·능동적으로 노력하는 도시를 말한다. 즉, 관내에서 발생하는 사건·사고 및 위험요인을 분석하여, 지역 특성에 맞는 효율적인 안전사업과 시스템을 추진하고 구축하는 내용이다.


국제안전도시는 스웨덴 스톡홀롬에 있는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ISCCC)가 주관해 인증하며, 세계 406개 도시, 국내에는 19개 도시가 이름을 올렸다. 도내에는 김해시가 내년을 목표로 진행 중이며, 인접 지자체는 부산과 울산 남구가 공인을 받았다.


양산시는 국제안전도시 기본조사 연구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양산시 안전도시 조례를 제정하고 안전도시 협의회와 실무분과위원회 구성, 안전도시 프로그램 개발, 안전증진사업 등 관련된 내용을 추진하고 2022년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목표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일권 시장은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통해 우리시민들이 안전하고 살기좋은 양산, 더없이 편안한 안전건강도시 양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