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한국당 “8월에 끝내자? 與 각성해야”
“부적격 후보자 감싸려 부실청문회 밀어붙여”
기사입력: 2019/08/19 [17:12]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자유한국당이 지난 18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과 관련 “부적격 후보자를 감싸려고 부실 청문회를 밀어붙이는 더불어민주당은 각성하라”고 지적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 연기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 청문회에 국민적 관심이 뜨겁다.”며 “그간의 가식과 위선적 행태에 더해 전 재산보다 많은 돈을 사모펀드에 넣기로 한 소위 ‘몰빵 투기’ 의혹에 이어, 가족 사학법인의 이사 재직 시 채무 면탈과 사학법인 재산 가로채기 등을 위한 위장 소송 등 가족 사기극 의혹까지 불거지자 국민적 분노가 높아지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더구나 조 후보자는 나라의 법질서를 책임지고 정의를 실현해야 할 법무장관 후보자이기에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철저한 검증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어차피 임명을 강행할 테니 부실 청문회라도 상관없다는 것인가”라며 “민주당이 이번 청문회를 8월 안에 끝내자고 밀어붙이는 것은 스스로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인정하는 것이자 국회 책무를 방기하는 것이며 철저한 검증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현 정권에서 법률이 정한 기한을 넘겨 인사청문회가 개최된 경우만도 일곱 번에 달한다.”며 “주어진 기간 내 충분히 준비해도 검증하기엔 모자랄 시간을 의도적으로 줄여 부실 청문회로 만들려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알고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국민을 속이고 자신들 멋대로 할 수 있다는 현 정권의 오만함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부실한 자료 제출과 청문회 준비 기간을 짧게 잡자는 민주당의 움직임을 보면 어디선가 조직적으로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하고자 진두지휘하고 있는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조 후보자는 당연 부적격 후보자”라며 “민주당은 부실 청문회를 밀어붙일 게 아니라 대통령께 후보자 지명을 철회토록 건의하고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도록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